2021-04-20 18:50 (화)
광양사랑상품권 201억원, 1/4분기 골목상권에서 사용
상태바
광양사랑상품권 201억원, 1/4분기 골목상권에서 사용
  • 강종모
  • 승인 2021.04.09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광양시 청사.
전남 광양시 청사.

[광양=동양뉴스]강종모 기자 = 전남 광양시는 올해 1/4분기에 지역화폐인 광양사랑상품권이 201억원 규모로 판매돼 지역 골목상권 곳곳에서 쓰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창립 53주년을 맞아 지역상생 발전의 일환으로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협력사협회 임직원들이 구매약정한 78억5000만원과 농어민 공익수당 45억원, 10% 할인판매액이 급증한 데 따른 것이다.

포스코는 광양시장 접견실에서 열렸던 광양사랑상품권 구매 약정식에서 더 많은 소상공인에게 혜택이 돌아가도록 다양한 소비처에서 사용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총 1만5702명(광양제철소 6870명, 협력사협회 회원사 8832명)의 임직원에게 지급된 50만원 상당의 상품권이 이번 달부터 본격 소비되고 있어, 그 어느 때보다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지급한 4차 재난지원금(버팀목자금 플러스)까지 더해져 코로나19로 오랫동안 힘들었던 지역 소상인들은 반가움을 표했다.

한편, 시는 지난 1월 27일부터 상품권 판매점을 당초 2곳에서 지역 내 농협본점과 지점 등 27개소로 확대했던 것도 판매 급증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상품권은 지역자금의 역외유출을 방지하고 소상공인의 경제활성화를 위해 지난 2008년부터 발행했으며, 지난해 최고액인 743억원을 포함해 지난해까지 977억여 원을 발행했다.

지난 2019년 7월부터 10% 할인 판매한 광양사랑상품권은 올해도 170억원을 할인 판매할 예정이며, 지금까지 77억3000만원이 판매됐다.

판매 추이를 봤을 때, 금년 할인 예정 판매액은 다음 달 중 소진될 예정이다.

이화엽 광양시 지역경제과장은 “광양사랑상품권이 특정 소비처보다 골고루 사용되길 바라는 지역 소상공인들의 바람을 잘 알고 있다”며 “함께 잘 사는 공동체를 위해 지역 곳곳을 눈여겨보며 상품권을 소비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지난해 전 시민 재난지원금 20만원 지원에 이어 올해 하반기 중 재난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