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18:50 (화)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59명…유흥시설 영업금지, 거리두기 3주 연장
상태바
부산 코로나19 확진자 59명…유흥시설 영업금지, 거리두기 3주 연장
  • 허지영
  • 승인 2021.04.0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덕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이 9일 시청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부산시 유튜브 붓싼뉴스 캡처)
김경덕 부산시 시민안전실장이 9일 시청에서 코로나19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부산시 유튜브 붓싼뉴스 캡처)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9일 부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59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는 4291명으로 늘었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내달 2일까지 3주 더 유지한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중 20명은 유흥업소 관련 확진자다.

종사자 2명, 이용자 8명, 접촉자 10명 등이 추가 확진돼 유흥업소 관련 누적 확진자는 총 349명으로 늘어났다.

시는 현재 밤 10시까지 영업이 가능했던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초·중·고등학생도 7명이 포함돼 있어 학교에 대한 진단검사를 벌이고 있다.

전일 가족 제사 모임으로 일가족 5명 확진과 관련, 가족 1명과 접촉자 3명이 추가 감염돼 관련 확진자는 9명이 됐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연제구 복지센터에서는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종사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동래구 소재 요양병원에는 확진자 근무 병동에 부분 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