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9 15:39 (일)
음성군, 생산적 일손봉사 성황리에 이어져
상태바
음성군, 생산적 일손봉사 성황리에 이어져
  • 정수명
  • 승인 2021.04.1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병옥 음성군수가 지난 1월 29일 생산적 일손봉사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음성군 제공)
조병옥 음성군수가 지난 1월 29일 생산적 일손봉사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동양뉴스] 정수명 기자 =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일손이 부족한 농가와 기업을 위한 생산적 일손봉사에 음성군 지역사회의 전방위적인 동참이 이어져 화제가 되고 있다.

충북 음성군은 관내 농가와 기업의 심각한 인력부족 해결을 위해 올해 생산적 일손봉사 목표를 지난해보다 810명 많은 1만2880명으로 정하고 연초부터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그 결과, 4월 초 기준 현재 기관·단체, 개인, 공무원, 대학생 등 총 5157명이 231 농가와 기업 5곳을 찾아가 일손을 지원했다.

이는 지난해 목표인 1만2070명 대비 4월 말 기준 1750명(14.5%)이 참여한 것에 비해 참여도가 매우 높은 편으로, 일손이 부족한 농가와 기업에서 큰 호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소이 자원봉사 자치회는 총 29회에 걸쳐 346명의 회원이 일손봉사에 참여했고, 유영자 삼성면 새마을 부녀회장은 다양한 일손 봉사에 30회나 참여하기도 했다.

음성군 공직자들도 4월 초 기준 22개 부서에서 442명의 직원들이 생산적 일손봉사에 참여하며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군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긴급하게 일손이 부족한 농가나 기업체에 생산적 일손 긴급 지원반 6명을 투입해 연중 취약계층 위주의 일손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생산적 일손봉사 동참을 위해 지난해 12월 업무협약 한 관내 기관과 단체, 대학교 등 56곳에 생산적 일손봉사의 지속적인 참여를 독려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임영희 음성군 자원봉사센터장은 “관내 농가와 기업에서 일손이 매우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곳이 많다”며 “기관, 단체, 개인 등 모든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한시적이 아닌 지속적인 일손봉사가 될 수 있도록 참여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조병옥 군수는 “코로나19로 인한 인력수급 문제로 각 농가와 기업의 시름이 깊다”며 “생산적 일손봉사가 주민들 사이에서 더욱 활성화 되도록 지원체계 구축과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