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17:36 (수)
대구시, ‘대구 안전속도 5030’ 17일 시행…관심과 참여 당부
상태바
대구시, ‘대구 안전속도 5030’ 17일 시행…관심과 참여 당부
  • 윤진오
  • 승인 2021.04.17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괄적인 안전속도 5030이 아닌 ‘대구형 안전속도 5030’ 시행
대구시가 안전속도 5030 홍보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안전속도 5030 홍보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동양뉴스] 윤진오 기자 = 대구시는 17일부터 보행자 안전을 위해 도심 통행속도를 간선도로 50㎞/h, 이면도로 30㎞/h로 조정하는 ‘대구 안전속도 5030’의 시행에 앞서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대구시는 7대 특·광역시 중 차량 평균 통행속도가 두 번째로 높고, 교통사고 사망자 중 과속에 의한 사망자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교통여건을 고려할 때 ‘대구 안전속도 5030’은 꼭 시행되어 할 정책이다.

대구시 도심지 시속 60㎞/h 이상 구간은 65%(501㎞)에서 35%(279㎞)로 줄어들고 반대로 시속 50㎞/h 구간은 35%(266㎞)에서 65%(489㎞)로 1.8배 이상 늘어나 보행자 중심의 교통체계로 전환된다.

다만 자동차전용도로(신천대로 80㎞/h), 도심외곽도로(비슬로 70~60㎞/h), 일부 주요간선도로(달구벌대로·앞산순환로·신천동로 60㎞/h)는 순환성과 이동성을 고려해 예외적으로 시속 50㎞/h 이상으로 허용된다.

대구시는 일률적인 안전속도 5030이 아닌 지역 도로 특성을 위해 그동안 시, 경찰, 구·군, 공단뿐만 아니라 학계, 연구기관, 시민단체와 함께 지역 도로별 특성 조사와 분석을 통해 속도 기준(안)을 마련했고 이를 홈페이지를 통한 의견수렴으로 대구만의 안전속도 5030에 중점을 두었다.

이 과정에서 정책의 조기 정착과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일부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자동차전용도로, 보호구역, 고가도로와 연접해 잦은 속도 변화가 불가피해 운전자 혼란과 불편이 우려되는 곳이 110군데로 조사되기도 했다.

대구시는 운전자 불편이 예상되는 일부구간은 대구경찰청, 도로교통공단 등 관련 기관과 협의를 통해 제한속도 재조정과 LED교통안전표지판 설치, 신호체계 조정 등 운전자 시인성 향상과 속도 저감에 대한 불편을 조속히 개선해 나갈 방침이며, 시행 이후에도 경찰과 함께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불편사항을 줄여나갈 예정이다.

윤정희 교통국장은 “대구시가 ‘생명이 존중되는 도시, 안전한 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제한속도 준수 등 안전운전으로 대구시가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시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