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18:03 (화)
김부겸 국무총리 "2학기부터 전면 등교 목표…교육 공백 회복"
상태바
김부겸 국무총리 "2학기부터 전면 등교 목표…교육 공백 회복"
  • 서다민
  • 승인 2021.05.1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국무조정실 제공)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국무조정실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5일 "올해 2학기부터는 전면 등교를 목표로 교육 공백 회복을 위해 온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제40회 스승의 날'을 맞아 SNS를 통해 "지난해 우리 70여년 교육 역사상 처음으로 온라인 개학을 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학생들의 학습 결손과 학력 격차, 사회·정서적 결핍 문제가 큰 걱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모두가 처음 가는 길이기에 크고 작은 시행착오가 있었지만, 학업을 이어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시는 선생님들의 노고는 그야말로 눈물겨웠다"며 "등교하지 못해 답답한 학생들과 학교에 보내지 못해 마음 졸이는 학부모들 역시 어렵고 힘든 시기를 함께 헤쳐가고 있다. 힘겹더라도 교육은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원격수업과 방역을 통해 감염 위험을 줄이는 데 주력했다면, 올 2학기부터는 전면 등교를 목표로 교육 공백 회복을 위해 온 힘을 쏟겠다"며 "그러기 위해선 선생님들과 아이들의 안전한 등교가 보장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유·초·중·고 선생님 및 수능을 앞둔 고3 학생들이 여름방학이 끝나는 8월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