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18:03 (화)
인하대 3개 교수연구팀, 과기부 BRL선정
상태바
인하대 3개 교수연구팀, 과기부 BRL선정
  • 김상섭
  • 승인 2021.06.1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철언·조재훈·심봉섭 교수팀, 과제당 3년간 총 42억원 지원
(왼쪽부터)인하대 화학과 노철언 교수, 건축학부 조재훈 교수, 화학공학과 심봉섭 교수.(사진= 인하대 제공)
(왼쪽부터)인하대 화학과 노철언 교수, 건축학부 조재훈 교수, 화학공학과 심봉섭 교수.(사진= 인하대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 3개 교수연구팀이 ‘2021년 기초연구실지원사업(BRL)’에 선정됐다.

10일 인하대에 따르면 ‘2021년 기초연구실지원사업(BRL, Basic Research Laboratory)’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운영·관리한다.

이 사업은 융복합 연구 활성화와 신기술 개발, 신진연구자 육성을 지원하는 집단연구지원사업으로 심화형, 개척형, 융합형으로 나뉜다.

따라서 인하대 노철언 교수, 조재훈 교수, 심봉섭 교수 3개 연구팀은 다양한 형태의 연구를 지원하는 심화형에 선정돼 3년간 각각 13억7500만원, 총 41억2500만원을 지원받는다.

연구책임자 노철언 교수는 새로운 라만(Raman) 분광법을 개발하고 SERS 분광법에 기반한 대기 나노 입자의 물리화학적 특성을 규명한다.

라만 분광법은 개개 입자의 화학 작용기, 분자구조와 물리적 상태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비파괴적 분석법으로 나노 입자 분석에 적합하다.

이 연구에는 전기준 환경공학과 교수, 신동하 화학과 교수, 이한돌 환경공학과 교수가 함께 참여한다.

노철언 교수는 “암시야/SERS 분광법을 활용한 대기 나노 입자의 단일입자 특성 규명 연구는 세계적으로 걸음마 단계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진동분광학적 분석 방법의 한계로 여겨졌던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공간검출한계를 나노 단위로 확장해 화학분석의 학문적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건축학부 건축공학전공 조재훈 교수(연구책임자), 김의종 교수, 조재완 교수, 영남대 조영흠 교수와 함께 신개념 TPH 챔버를 구축해 기반연구를 수행한다.

그리고 건물의 압력분포 이미징을 구현해 건물 압력분포에 기반한 공기유동 매핑(Mapping)과 이에 따른 다중물리(Multiphysics) 현상을 규명한다.

조재훈 교수는 “이 연구는 미세먼지 농도 분석과 IAQ 평가, 열성능 및 결로 해석 기초연구로, 제로에너지 건축물 구현을 위한 핵심기술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건물에너지 소비량을 실질적으로 줄이고 측정 장비와 교정 시스템의 국산화와 신규시장 창출에 기여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화학공학과 심봉섭 교수(연구책임자)는 육지호 교수, 이용진 교수, 윤명한 광주과학기술원(GIST) 교수와 Zero E-Waste를 위한 자연분해성 복합기능 전자소재와 친환경공정을 개발한다.

심봉섭 교수는 “자연분해성 친환경소재인 D-PCB을 개발해 플라스틱폐기물, E-Wastes 등 환경문제와 지구온난화 문제를 해결하고 고기능성 친환경소재기술 패러다임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D-PCB의 전주기적 패키지화 및 요소 원천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을 통해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기술이전이 궁극적인 목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