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7 17:29 (일)
충북 최초 지역기관 공동 인구문제 대응 방안 모색
상태바
충북 최초 지역기관 공동 인구문제 대응 방안 모색
  • 오효진
  • 승인 2021.07.1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인구포럼(사진=충북도 제공)
충북도는 14일 한국교원대학교 청람아트홀에서 인구절벽 문제의 심각성과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회 충북인구포럼을 개최했다.(사진=충북도 제공)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지역 내 기관들이 인구절벽의 해법을 찾기 위해 한데 모였다.

충북도는 14일 한국교원대학교 청람아트홀에서 인구절벽 문제의 심각성과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1회 충북인구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올해 10회를 맞이한 인구의 날(7월 11일)을 기념해 ‘인구 절벽시대, 해법을 찾다!’라는 주제로 충북도와 충북교육청, 한국교원대학교, 정정순 국회의원실이 공동 주최했다.

인구 관련 분야를 대표하는 중앙·지방기관, 학계 관계자가 참석해 주제발표와 지정토론을 했고, 유튜브로 방송해 온·오프라인에서 병행 진행했다.

주제발표는 ▲차우규 한국교원대 교육연구원장의 '인구절벽 시대, 인구교육이 희망이다' ▲서동경 충북도 청년정책담당관의 '충북 인구정책의 방향' ▲최종홍 충북교육청 정책기획과장의 '사람중심 미래교육으로' 순으로 진행했다.

지정토론은 서정애 인구보건복지협회 인구전략실장, 최용환 충북연구원 연구위원, 하민철 청주대 교수, 김충환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총괄과장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좌장은 김태헌 전 한국인구교육학회장이 맡았다.

이시종 지사는 "인구문제 대응을 위한 여러 가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인구문제 해결은 우리 사회 경제문화 전반의 변화가 함께 필요하다"며 "앞으로는 인구 변화를 예측해 대비하는 전략과 더불어, 보다 통합적이고 근본적인 인구정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도내 최초로 각 기관들이 머리를 맞대고 인구문제를 토론하는 자리가 마련돼 아주 의미 있고 시의적절하다고 생각하며, 충북도는 이번 토론에서 나오는 다양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인구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