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16:21 (토)
서울시, 하반기 전기차 1만1000대 추가보급…예산 1219억원 확보
상태바
서울시, 하반기 전기차 1만1000대 추가보급…예산 1219억원 확보
  • 우연주
  • 승인 2021.07.20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총 2만2980대 보급 계획
환경개선 효과 높은 대중교통(버스·택시) 및 배달용이륜차 등 전기차 전환
구매보조금 지급대상 차종. 전기차 보급과 관련 자세한 사항은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사진=환경부 저공해차 홈페이지)

[서울=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서울시는 오는 28일부터 1만1201대의 전기차를 추가 보급한다.

20일 시에 따르면, 상반기 전기차 보급예산은 1419억원으로 1만1779대를 보급했으며, 하반기에는 1219억원을 추가 확보해 올해 총 2만2980대의 전기차를 보급할 예정이다.

시는 올 하반기 국내 전기차 제작사의 신차들이 다양하게 출시되고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기차를 선택하는 시민들이 급증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전기차 추가보급에 나선다. 또 환경개선 효과가 큰 대중교통과 배달용 이륜차 등에도 무공해차 전환을 가속하기 위해 전기차를 추가 보급한다.

이번 추가 보급물량 총 1만1201대는 민간(개인·법인·기관) 부문 1만582대, 버스·택시 등 대중교통 부문 619대이며, 차종별로는 승용차 9139대, 화물차 495대, 이륜차 948대, 택시 330대, 버스 289대다.

대중교통과 관련된 택시 330대와 버스 289대 총 619대는 서울시 도시교통실 별도 계획에 따라 추진된다.

우선 하반기부터 전기승용차 보조금이 기존 최대 1200만원(국비 800, 시비 400)에서 1000만원으로 시비 200만원이 축소된다. 이는 시의 한정된 예산에서 보조금 단가를 조정하지 않을 경우 하반기 전기차 구매예정인 1만명의 50% 수준인 4500명 이상이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게 돼 하반기 본격 생산을 앞둔 국산 전기차가 판매되지 못하는 상황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다.

이와 함께, 전기화물차는 장애인·차상위 이하 계층 등 취약계층에 대한 기회 확대와 전기화물차 보급이 기존 노후경유차 대체 구매로 이어져 온실가스 및 대기오염물질 감축을 높이기 위해 기존 10%에서 40%로 물량을 상향했다.

아울러, 전기이륜차의 경우에는 미세먼지 개선과 주택가 소음저감 효과를 높이기 위해 배달용 전기이륜차 집중 보급을 기존 10%에서 50%로 상향했다. 전기이륜차 다량 구매 후 미운행 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사업계획서 제출 의무기준을 기존 구매대수 10대에서 5대로 강화했다.

서울시는 또 기존 국가유공자·장애인·다자녀 가구에 대한 추가보조금을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했으며, 전기화물차를 구매하는 차상위 이하 계층과 어린이 통학차량 구매자에 대해서는 별도 100만원을 추가 지급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 전기차 통합콜센터(1661-0970), 환경부 저공해차 통합누리집(www.ev.or.kr)에서 확인하면 된다.

김정선 서울시 기후변화대응과장은 "하반기 전기차 보조금 축소는 다양한 신차 출시로 인한 급격한 수요증가 상황에서 전기차 구매자가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양해바란다"며 "서울시는 기존 보조금 위주의 정책에서 벗어나 충전 인프라를 대폭 확대하는 등 전기차 이용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