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18:46 (일)
이재명 "윤석열 후보 발언 충격적…누구를 위한 정치냐"
상태바
이재명 "윤석열 후보 발언 충격적…누구를 위한 정치냐"
  • 우연주
  • 승인 2021.07.2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동양뉴스] 우연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2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최근 윤석열 후보의 발언 내용이 충격적"이라며 "반대를 위한 반대, 분열의 정치라는 '구태정치'를 먼저 배워버린 모습이 안타깝다"고 비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최근 제기된 의혹과 발언들은 넘지 말아야 할 선을 훌쩍 넘어섰다"며 "과연 윤석열 후보의 정치는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삼부토건 접대의혹, 윤우진 전 서장 증언 등은 전형적인 유착관계를 보여준다"며 "조남욱 전 회장과 식사, 골프, 명절선물 등이 통상적이었다는 해명은 '내로남불'의 전형이다. 윤 후보가 강조해온 청렴의 실체가 이런 것이었나. 26년간 이런 공직윤리를 가지고 검사 생활을 했는지, '윤석열식 공정'의 실체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주 120시간 노동' 발언은 말실수로 넘기기엔 그 인식이 너무 위험하다. 우리나라는 OECD 37개국 중 뒤에서 선두를 다투는 장시간 노동국가"라며 "국민의 대리인이 되겠다고 나섰다면 고용주뿐만 아니라 노동자의 삶도 함께 살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노동자는 기계가 아니라 사람이다. 쓰다 버려도 되는 부속품이 아니다. 워라벨이 시대의 과제가 된 지 이미 오래됐다"며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도, 경영진의 선택 자유가 제한돼 일자리도 없어진다고 했다. 기업에 차별이 존재해야 일자리가 늘어난다는 말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그는 "'대구-민란' 발언은 말이 안 나올 지경"이라며 "코로나19가 처음 확산되던 시점에 제가 기억하는 대구는 국난극복과 국민통합의 상징이자 희망의 도시였다. 광주를 비롯한 전국 지자체들이 병상연대에 나섰고, 경기도에서도 대구에 대규모 지원을 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역주의를 극복하기 위해 나서도 모자랄 판에 오히려 지역주의에 편승해 이득을 취하려는 모습은 구태 정치인의 전형"이라고 맹비난했다.

이 지사는 "그동안 누구를 만나고 어떤 공부를 했는지 모르겠지만 반대를 위한 반대, 분열의 정치라는 '구태정치'를 먼저 배워버린 모습이 안타까울 뿐"이라며 "정치를 하겠다니, 대통령이 되겠다니 묻는다. 도대체 누구를 위해 어떤 정치를 하겠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