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4 17:36 (수)
문 대통령, 호우 피해 전남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상태바
문 대통령, 호우 피해 전남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 서다민
  • 승인 2021.07.22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최근 발생한 호우로 심각한 피해를 입은 전남지역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재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이번 특별재난지역 선포는 전남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피해 수습 지원을 위한 것으로 지자체의 건의 직후에 정부 합동으로 피해조사를 실시해 선포 기준액 초과 여부를 판단해 이뤄졌다"며 "대상은 장흥군·강진군·해남군 3개 군과 진도군의 진도읍·군내면·고군면·지산면 4개 읍·면"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들 지역에는 피해시설 복구와 피해주민 생활안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 지원하게 된다.

또, 선포된 지역의 주택 피해와 농·어업 등 주 생계 수단에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생계 구호 차원의 재난지원금과 함께 전기요금 감면 등 각종 공공요금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문 대통령은 "최근 폭염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지난 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무더위 속에서 일상생활로 복귀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각별히 신경을 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