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11:20 (목)
서울시, 2차 추경 1조7858억원 긴급 편성…코로나 민생안정에 신속집행
상태바
서울시, 2차 추경 1조7858억원 긴급 편성…코로나 민생안정에 신속집행
  • 서다민
  • 승인 2021.08.1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청 전경(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시청 전경(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서울시가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시민들의 민생안정과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1조7858억원을 긴급 편성하고 시의회에 심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19일 시에 따르면 제2회 추경안은 증액사업 2조1890억원, 감액사업 4032억원으로 기정예산 44조8623억원 대비 1조7858억원(4.0%) 증가한 46조6481억원 규모다.

증액사업 중 기타회계 전출금, 예비비 등을 제외하고 코로나 피해지원 및 민생안정 지원, 방역 대응체계 강화에 투입되는 예산은 2조960억원이다.

제2회 추경의 주요 투입분야는 ▲1인당 25만원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고용 및 민생안정 지원 ▲방역 대응체계 강화 등 3가지다.

우선 정부와 시가 지급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속집행을 위해 1조8557억원(국비 1조4761억원, 시비 3796억원)을 편성했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직·간접 피해를 입은 서울시민을 위로하고 생활안전망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1인당 25만원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건강보험료 기준 가구소득 하위 80% 가구와 별도 특례기준이 적용되는 맞벌이 및 1인 가구다.

또,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생계절벽에 직면한 취약계층의 고용 및 민생안정에 910억원을 지원한다.

코로나로 새롭게 생겨난 취약계층이 돌봄에서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생계급여 등 지원대상을 늘리고, 일자리 1만1000개를 새롭게 제공한다. 소상공인·자영업자 매출 확대를 위해 ‘서울사랑상품권’을 2500억원 규모로 추가 발행한다.

더불어 코로나19 4차 대유행 확산세를 차단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역체계 강화에도 나선다. 서울시 재난관리기금에 추가로 998억원을 적립해 생활치료센터 운영, 서울광장 임시 선별진료소 연장·운영, 자가격리자 물품지원 사업 등에 활용한다.

격리입원 치료비, 격리자 생활지원비 등 방역활동 지원을 위한 예산도 495억원 편성했다.

김의승 시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서울지역 소상공인의 경영난 심화와 고용한파가 지속되고 있다. 코로나 확산세를 차단하는 동시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시민들에 대한 피해지원과 생활안정을 위한 추가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시의회와의 긴밀한 협조 아래 2차 추경을 신속하게 편성·집행해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시민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