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18:07 (월)
세종시, 황도·백도를 한 입에…'류종도' 육성 나선다
상태바
세종시, 황도·백도를 한 입에…'류종도' 육성 나선다
  • 권준형
  • 승인 2021.08.23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종도 과육. (사진=세종시청 제공)

[세종=동양뉴스] 권준형 기자 = 세종시 농업기술센터가 황도 복숭아와 백도 복숭아의 과육을 동시에 맛볼 수 있는 신품종 복숭아 '류종도'를 개발하고 육성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류종도 개발은 지난 2010년 연서면의 유종농원에서 천중도백도 품종의 복숭아를 선별하는 과정에서 황도의 특성을 보이는 과실을 발견하면서 시작됐다.

하나의 과실에서 황도의 노란색, 백도의 흰색 과육이 동시 존재하는 아조변이를 보인 과실이 발견됐다.

아조변이는 생장 중인 가지 및 줄기의 생장점의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일어나 2가지 이상 형질이 다른 가지나 줄기가 생기는 현상이다.

이후 과원 내 천중도백도 품종 나무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변이 과실이 달린 가지를 찾았고, 해당 변이가지에서 접수를 채취해 개복숭아 종자를 파종해 연구 및 재배에 나섰다.

류종도 모습. (사진=세종시청 제공)

2013년부터는 후대검정을 통해 접목 식재한 자식세대 과실에서도 지속적으로 변이 특성이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으며, 생산력 검정과 농가 실증시험을 거쳐 지난 2019년 5월 품종 등록을 완료했다.

품종보호권자인 류종렬 농가는 복숭아 신품종의 명칭을 농장주 이름의 앞자를 따 '류종'으로 지었으며, 이후 종자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해 묘목 생산 판매에 나서기로 했다.

류종도는 천중도백도에서 황도 변이가 이뤄진 만큼 천중도의 깊은 향과 황도의 달콤함이 어우러져 있다. 기존 백도와 황도에서 각각 느낄 수 있는 식감을 동시에 맛볼 수 있고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

농업기술센터는 류종도 개발 성공과 생산·판매가 가능해짐에 따라 신품종 대내외 홍보와 세종시 대표 복숭아 품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류종도의 묘목 생산과 재배 매뉴얼을 구성하고, 향후에도 변이가 많은 복숭아 특성을 고려해 지속적인 신품종 육성에 나설 예정이다.

이은구 농업기술센터 과수기술담당 팀장은 "황도와 백도의 과육이 동시에 발현되는 품종은 류종도가 유일무이하다"며 "세종시 대표 복숭아 품종으로 육성이 가능하도록 체계적인 매뉴얼을 구성해 농가지도와 소득 증대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