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6 18:08 (목)
이낙연 '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 국가책임제' 약속
상태바
이낙연 '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 국가책임제' 약속
  • 강종모
  • 승인 2021.09.15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제공)
(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제공)

[전남=동양뉴스] 강종모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는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에 있는 필연캠프 브리핑룸에서 사단법인 쉼표와 '암 경험자의 사회 복귀 국가책임제'를 만들기 위한 정책 협약식을 가졌다.

이 후보는 이날 협약식에서 '두달 전 부산 쉼터에서 처음 만남을 가진 이후, 오랫동안 여러분의 말씀이 아픔처럼 가슴에 깊게 남아 있었다"며 "너무 늦게 관심을 가졌던 건 아닌가 하는 자책과 함께 높아지는 치료율과 달리 사회복귀 과정과 그 이후의 준비는 너무도 부족하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복귀에 성공하신 분들도 계시지만 그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분들은 우리가 어떻게 할 것인가, 이 분들에게 국가가 내 삶을 지켜준다는 믿음을 주어야 한다"고 역설하며 정책협약식을 가진 배경을 밝혔다.

이날 이 후보와 사단법인 쉼표는 ▲암 경험자의 사회복귀 국가 책임제 실현을 위한 일 치료 양립 정책 시행 ▲자녀가 있는 암 경험자를 위한 치료 중 아이 돌봄 책임 정책 시행 ▲청년 여성 암 경험자에 대한 정책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기틀 마련과 행정 정비 검토 ▲암 치료 이후의 삶에 관한 실태 조사 및 연구 시행 ▲암의 편견 해소 및 경각심 향상을 위한 교육과 문화 기틀 마련 강화 등의 다섯 가지 과제를 공약사항으로 실천키로 협약했다.

사단법인 쉼표는 암 경험자 1000여명을 비롯해 총 2040명의 회원이 있는 여성가족부 소속 비영리법인으로 암 경험자들의 치료 이후 사회복귀 지원정책 연구 및 암 경험자 인식 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오늘 협약식은 지난 7월 22일 이 후보가 부산 쉼터를 방문해 유방암을 비롯한 모든 암을 경험한 여성들의 일상 회복을 돕는 ▲암 경험자에 대한 차별 금지 ▲국가 차원 경력 연결 시스템 구축을 통한 '일-치료 양립' 지원 ▲치료 위한 유방 재건술 건강보험 적용 확대 등 3가지 약속의 후속 조치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