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7 09:47 (금)
인천문화예술회관, 슬기로운 집콕 문화생활
상태바
인천문화예술회관, 슬기로운 집콕 문화생활
  • 김상섭
  • 승인 2021.09.15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22일 문화백신 추석특별전, 공연·전시 영상콘텐츠 온라인 제공
인천문화예술회관 추석특별전 포스터. 수정(사진= 인천문화예술회관 제공)
인천문화예술회관 추석특별전 포스터. (사진= 인천문화예술회관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가 문화백신 '추석특별전'으로 다양한 장르의 공연·전시를 온라인 영상으로 선보인다.

15일 인천시는 문화예술회관(관장 오영철)에서 추석을 맞아 시민들의 코로나19 '슬기로운 집콕 문화생활'을 위해 다양한 장르의 공연, 전시 온라인 영상 콘텐츠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는 명절 연휴기간 동안 이동을 자제하고 각자의 집에서 공연 및 전시 영상을 즐기며 자칫 소홀해질 수 있는 문화생활을 지켜나가자는 의미를 담았다.

따라서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총 5일간 클래식, 합창, 무용, 재즈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 실황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볼로냐 그림책 일러스트 특별전'을 화면 안으로 옮긴 전시 영상콘텐츠 등을 포함해 모두 8편을 인천문화예술회관 유튜브 채널과 네이버TV를 통해 제공한다.

우선, 인천시립교향악단(인천시향)은 지난 10일 생중계됐던 '작곡가 집중 탐구Ⅰ 브람스를 좋아하세요?'의 영상을 공개한다.

이병욱 예술감독의 지휘아래 브람스의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2중 협주곡 a단조와 교향곡 1번 C단조를 들려준다.

인천시향과 좋은 호흡을 보여준 바이올리니스트 양인모와 첼리스트 문태국이 고전적 낭만주의자 브람스의 매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중후한 악상속에 차분한 로맨티시즘을 표현한다.

인천시립합창단은 1개의 영상클립과 1개의 공연실황으로 연안부두, 인천국제공항, 답동성당 등 인천의 명소들을 합창과 함께 소개하는 '미래의 도시, 인천'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특히, 지난 4월에 올린 제170회 정기연주회 '또 다른 시작'의 공연실황은 다시 힘을 내 일어나려는 모든 이들에게 보내는 응원의 메시지를 담고 있어 더 특별한 감동을 준다.

그리고 인천시립무용단이 공개하는 2021년작 '새봄새춤'은 창단 40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무대이다.

지난 4월 새봄과 함께 감사와 위로의 메시지를 담아 봄을 연상시키는 다양한 우리 춤 레퍼토리를 담았다.

코로나19로 움츠러든 마음을 위로하고 위기 극복에 대한 새로운 희망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춤사위로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대표 브랜드 공연인 커피콘서트의 공연실황도 만날 수 있다.

재즈 한류를 이끄는 보컬리스트 Moon(혜원)이 투명하고 청아한 목소리로 재즈 스탠더드와 팝 넘버, 그리고 대선배들의 명곡들을 부른다.

재즈와 팝의 경계를 넘나들며 특유의 부드러운 창법과 감미로운 목소리가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추석연휴 맞춤 콘텐츠로, 김소월의 시를 모티브해 음악극 형태로 풀어낸 예술인협동조합 문화발전소의 '소월, 아버지를 말하다'와 줄타기 권원태 연희단의 '복을 기원하다'를 준비했다.

시와 음악으로 풀어내는 시인의 이야기는 고즈넉한 가을의 정취를 한껏 고조시키고, 아슬아슬 흥겨운 줄타기는 잊고 있던 옛것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아울러 세계적인 동화 일러스트 작가들이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볼로냐 그림책 일러스트 특별전'을 미리 둘러볼 수 있는 영상도 제공된다.

전시해설사의 설명을 곁들여 지난 50년간 세계적으로 사랑받은 동화 일러스트 작가들의 작품세계가 담긴 전시와 마리쿠테의 '알파벳 동물원' 각종체험이 영상으로 펼쳐진다.

더욱이 연휴기간 동안 영상으로 전시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 후 직접 방문하면 더욱더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오영철 관장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서 연휴를 즐기는 다양한 방법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추석 연휴는 문화예술회관의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즐기며 코로나19를 이겨내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문화백신 '추석특별전'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incheon.go.kr/art)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