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18:07 (월)
인천시민, 주민참여예산제도 긍정 평가
상태바
인천시민, 주민참여예산제도 긍정 평가
  • 김상섭
  • 승인 2021.09.16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참여예산제 시정참여 시민인식조사, 안전분야 체감도 높아
소통협력분야 시민만족도 조사(3차)(사진= 인천시 제공)
소통협력분야 시민만족도 조사(3차)(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민의 상당수는 민선7기 들어 획기적으로 확대된 주민참여예산제도에 대해 긍정적으로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시는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주민참여예산제를 통한 시정참여 시민 인식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식조사결과 민선7기 인천시정부가 주민참여예산 규모를 14억원에서 500억원 규모로 확대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68.1%가 바람직하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시가 주요 현안에 대한 시민여론을 파악해 주요정책 수립시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소통협력분야 시민만족도 조사'의 일환으로 실시됐다.

조사 결과, 시정에 주민참여예산제의 비중이 커지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68.1%가 '바람직하다'고 응답했다.

따라서 주민참여예산 제도를 통한 시민의 시정 참여 기회 확대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민참여예산 규모의 적정성에 대해서는 현재의 500억원 규모가 적정하다는 응답이 45.6%, 더 확대돼야 한다는 응답이 29.9%로 조사됐다.

그리고 응답자의 75.5%가 현재 규모 이상으로 주민참여예산이 유지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의 61.1%가 앞으로 주민참여예산제의 일련의 과정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고 밝혀 시의 예산 과정에 대한 주민참여의 수요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주민참여예산제도의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선정된 사업의 철저한 사후관리를 꼽았으며(36.2%) 시민참여확대(21.7%)와 제안사업의 질 향상(20.9%)이 뒤를 이었다.

주민참여예산으로 추진한 사업에 대해서는 '화재 취약기구 소화기 및 감지기 지원 사업'에 응답자의 82.8%가 시민생활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스마트 횡단보도 설치사업'에 대해서도 72.6%가 도움이 된다고 응답해 안전 분야에 대한 시민 체감도가 높았다.

한편, 주민참여예산제도에 대해 알고 있는지의 질문에는 응답 시민의 47.5%가 알고 있다고 응답 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62.4%, 50대가 54.5%의 인지도를 보여 타 연령대에 비해 높은 인지도와 관심도를 보였다.

인천시는 그동안 주민참여예산에 대한 시민의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홍보를 대폭 강화했다.

시 웹사이트와 각종 SNS 채널을 활용하고 인천이음앱, 버스, 지하철 광고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한 홍보 활성화에 주력해왔다.

이종우 시 시민정책담당관은 "민선7기 대표 공약사업인 주민참여예산제도 확대가 시민생활에 얼마나 도움이 됐는지를 확인하고 향후 방향모색을 위해 조사를 실시했다"면서 "시의 살림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관련 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예산 부서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시민인식조사는 여론조사 기관 유니온 리서치에 의뢰해 온라인과 전화를 통해 만19세 이상 인천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3일간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