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17:53 (수)
청주시차량등록사업소, 불법 이륜차 운행 합동단속
상태바
청주시차량등록사업소, 불법 이륜차 운행 합동단속
  • 노승일
  • 승인 2021.10.13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호판 미부착, 번호판 훼손·가림, 불법튜닝 등 집중 단속
청주시차량등록사업소 전경 (사진= 청주시 제공)
청주시차량등록사업소 전경 (사진= 청주시 제공)

[청주=동양뉴스] 노승일 기자 = "불법 이륜차 운행 합동단속이 교통안전을 위협하는 불법 이륜차에 대한 원상복구명령, 고발 등 적극 행정을 추진하고, 바람직한 운행질서를 확립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합니다."

충북 청주시차량등록사업소 양진호 소장은 이달부터 3개월간 경찰청,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 합동으로 번호판 훼손, 불법튜닝 등 불법이륜차 및 교통법규 위반행위에 대한 집중 합동단속을 실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소장은 "이번 합동단속은 미사용신고, 번호판 미부착, 번호판 훼손·가림, 불법튜닝 등 '자동차관리법' 위반, 헬멧 미착용 등 이륜차를 대상으로 이루어진다"며 "불법 이륜차를 발견하면 안전신문고 등 인터넷 신고사이트를 통해 신고해 달라"고 덧붙였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이륜차 배달대행 서비스가 활성화됨에 따라, 불법 이륜차와 교통법규 위반 행위가 증가하는 등 무질서한 이륜차 운행과 그로 인한 사고 증가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특히 번호판을 고의로 훼손 또는 가리거나 번호판을 부착하지 않는 등 불법 이륜차는 난폭 운전, 신호 위반 등 시민의 안전을 위협할 가능성이 높아 적극적인 단속 필요성이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