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18:05 (목)
인천 스타트업파크 가시적 성과 주목
상태바
인천 스타트업파크 가시적 성과 주목
  • 김상섭
  • 승인 2021.10.13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 8개월 투자유치 672억원 매출 180억원
특허 출원과 등록 100여건 등 오픈 8개월만 큰 성과
인천전역 실증자유구역 조성.(사진=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전역 실증자유구역 조성.(사진= 인천경제청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경제자유구역청(청장 이원재)이 지원하는 인천 스타트업파크가 가시적 성과를 거두며 주목받고 있다.

13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한국판 실리콘밸리를 표방하면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 오픈한 우리나라 최초의 민관 협력 창업 클러스터다.

또 '실증, 투자, 글로벌 진출'을 키워드로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기술 기반 및 바이오 융합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단일사업 국내 최대 스타트업 지원 공간이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인천시가 총 241억원을 투입해 100여개 오피스와 사물인공지능(AIoT)실증지원랩, 회의실, 코칭실, 코워킹 라운지 등 국내 최대규모 스타트업 육성공간을 구축했다.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창업 3년 이내의 기업을 위한 인큐베이션 ▲성장 지원을 위한 액셀러레이팅 ▲상품 및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실증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금융조달을 위한 투자지원 ▲해외 연계를 통한 글로벌 진출 등 성장 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된 프로그램에는 211개 기업이 참여해 투자유치 672억원, 180억원의 매출, 특허 출원 및 등록 100여건을 각각 달성하는 큰 성과를 냈다.

지원을 받은 기업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아기유니콘 200',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글로벌 점프300'에 각각 선정됐다.

이와 함께 2021 월드 스마트시티 엑스포에서 국토부장관상을 받아 기술력을 인정 받기도 했다.

특히, 파트너십을 구축해 추진되는 실증 지원은 많은 스타트업들이 IFEZ에서 혁신 제품·서비스를 검증하며 상용화를 앞당기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파트너십 구축은 스마트도시 인프라를 비롯해 항만, 공항, 산업단지 등 IFEZ내 도시기반시설을 활용하고 지역 내 공공기관, 기업, 대학, 투자자로 이뤄진다.

실제로 ㈜카이미(대표 정준원)는 인하대병원 소화기 질환 유효성 평가 지원센터와 협력, 비임상(돼지)실험을 통해 복강경 수술 장치를 실증했다.

그리고 ㈜에이트테크(대표 박태형)는 송도 자원회수센터에서 재활용품을 자동으로 선별하는 로봇을 실증중에 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사물인터넷 제품 테스트베드를 조성하고 송도 내 자율주행 실증 지원을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인천도시공사는 임대 아파트·공사현장 등에서 스마트시티 분야,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인천교통공사는 자체 인프라를 각각 스타트업의 실증에 지원하고 있다.

아울러 셀트리온, GS칼텍스, 바이브컴퍼니 등은 기업 운영시 발생되는 문제들에 대한 과제와 실증자원을 제공한다.

이밖에도 스타트업은 해당 기업의 과제 해결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상생하는 환경도 조성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운영 사업비로 지난해 80억원, 올해 89억원을 각각 지원했으며, 신한금융그룹도 2024년까지 매년 30억원씩 120억원을 투자, 글로벌 유니콘기업 육성에 노력하고 있다.

인천 스타트업파크는 2024년까지 '실증-투자-글로벌 진출' 관련 핵심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협력 파트너 발굴을 통한 30개 프로그램 운영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400개사 지원한다.

또 ▲혁신기업 450개사 육성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한 1000개사 사업자금지원 등을 통해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트업 지원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원재 청장은 "스타트업들이 올해 거둔 성과를 토대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인천에 특화된 실증자원을 자유롭게 활용하는 '인천실증자유구역'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진출을 통해 혁신기술과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스타트업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