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18:55 (금)
음성군 새로운 철도역사 열다…감곡장호원역 12월 개통
상태바
음성군 새로운 철도역사 열다…감곡장호원역 12월 개통
  • 정수명
  • 승인 2021.11.1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륙철도 조감도 (사진=음성군 제공)
내륙철도 조감도 (사진=음성군 제공)

[음성=동양뉴스] 정수명 기자 = 중부내륙선 철도 이천(부발)~충주 구간이 공사를 마치고 12월 말 개통을 목표로 현재 막바지 시험운행에 들어갔다.

충북 음성군에 따르면 16일 조병옥 음성군수를 비롯한 음성군의회 최용락 의장과 의원 및 감곡면 기관사회단체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감곡장호원역에서 이천 부발역 구간을 운행하는 시승식을 가졌다.

이번에 시승한 중부내륙철도 열차는 KTX-이음으로 시속 230㎞/h로 운행하며, 감곡장호원역에서 이천 부발역까지 약 20분 정도 소요되고, 향후 수서~광주 노선 연장 시 수도권까지 30분대로 주파할 수 있다.

이는 타 교통수단보다 소요시간이 파격적으로 단축돼, 주민들에게 교통편의 제공은 물론 장기적으로 남․북을 관통하는 중부내륙철도망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음성군은 충북선이 지나고 있지만 감곡면 등을 포함한 북부지역은 철도불모지로서 이번 중부내륙선 감곡장호원역 개통으로 음성군민을 비롯한 감곡면에 소재한 극동대, 강동대 1만여 명의 학생 및 천주교 성지 매괴성당의 순례객 등이 보다 편리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감곡장호원역을 중심으로 추진 중인 감곡역세권 개발을 통해 신성장 거점 기틀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병옥 군수는 “음성군민의 염원인 감곡장호원역이 개통돼,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고, 음성군의 교통의 요충지로서의 한발 다가선 점에 대해서 큰 의미가 있다”며, “감곡역세권 도시개발사업도 성공적으로 추진해 음성군 북부지역의 균형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중부내륙철도는 이천에서부터 문경까지 총 93.185㎞의 일반철도로 1단계 구간인 이천~충주 구간은 올 12월 개통 예정이며, 2단계 구간인 충주~문경 구간은 2023년 준공을 목표로 공사 중에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