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18:17 (목)
전남 순천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총력'
상태바
전남 순천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총력'
  • 강종모
  • 승인 2021.11.2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순천시 제공)
(사진= 전남 순천시 제공)

[순천=동양뉴스] 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소나무재선충병 확산 저지를 위해 다음해 3월까지 감염목 및 기타고사목 벌채, 예방나무주사 등 소나무재선충병 방제작업을 시행한다.

소나무재선충병은 지난 2010년 해룡면 성산리에서 최초 발생을 시작으로 현재 월등면, 서면 등 166개 리·동이 소나무 반출금지구역으로 지정됐으며, 매년 방제작업을 실시해오고 있다.

시는 지역별 맞춤형 방제를 위해 드론·항공 및 지상예찰을 통한 정확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실태조사 데이터를 기반으로 방제전략을 수립했다.

이번 방제사업은 반출금지구역 내 감염목 및 기타고사목 등 약 1만4000본을 벌채해 현지 여건에 따라 파쇄 또는 훈증작업을 실행하고, 감염목 주변 약 4400본에 대해 예방나무주사를 실시하는 등 복합방제를 통해 방제효율을 높이는 데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한, 오는 29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열흘간 ‘가을철 소나무류 이동 특별단속’을 통해 소나무재선충병의 인위적 확산을 예방한다.

이번 단속은 순천국유림관리소와 협력해 소나무류 취급업체 및 화목농가 661곳을 점검하고, 특히 화목을 이용하는 농가를 대상으로 화목 이동을 금지하도록 홍보할 계획이다.

채금묵 시 생태환경센터 소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의 확산을 방지키 위해서는 지역주민들의 관심과 자발적인 참여가 필요하다"며 "체계적인 예찰과 방제기간 내 완전방제를 통해 우리 시가 하루빨리 소나무재선충병 청정지역으로 환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