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18:17 (목)
서해안고속道, 10차로까지 확장해 상습 정체 해소
상태바
서해안고속道, 10차로까지 확장해 상습 정체 해소
  • 서다민
  • 승인 2021.11.2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평택JCT~안산JCT 구간 확장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JCT~안산JCT 확장사업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해안고속도로 서평택JCT~안산JCT 확장사업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서남부권에서 수도권으로 진입하기 위한 주요 간선축인 서해안고속도로의 서평택JCT~안산JCT 구간(약 34㎞)을 확장하는 사업이 26일 기획재정부 재정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추진이 확정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1996년 12월에 6차로로 개통한 서해안고속도로의 서평택JCT~안산JCT 구간은 교통량 증가에 따른 교통정체 문제로 2011년에 일부 구간(비봉~매송)을 8차로로 확장했지만 서울-경기간의 출·퇴근 차량, 주말 나들이 차량 등 계속된 교통량 증가로 인해 총 차량주행거리가 전체 고속도로 중 세 번째로 많아졌고 화물차 일교통량도 다섯 번째를 차지하는 등 교통여건은 더욱 악화됐다.

이런 교통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국토부는 ‘제1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016~2020년)에 서해안고속도로의 서평택JCT~안산JCT 구간 확장사업을 반영(2017년 1월)했고 모든 구간을 기존 6~8차로에서 10차로까지 확장하는 방안으로 예타에 착수(2020년 8월)한 이후 경제성, 정책성 분석 및 종합평가를 거쳐 예타를 통과하게 된 것이다.

국토부는 이번 사업이 추진되는 경우 평일 출·퇴근, 주말 나들이 등을 위한 이동성이 개선돼 도로 이용자들의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교통개선에 따른 통행시간 감소는 생활영향권을 확대해 더욱 많은 주민들이 의료시설, 공연·문화시설 및 교육·체육시설 등 주요 서비스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도와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이 사업에 따라 약 1만1000명의 고용효과와 교통시간 절감 편익 등 약 2조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며, 지정차로 확대 등으로 교통사고 위험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이윤상 국토부 도로국장은 “서해안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국민들이 겪는 교통불편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타당성조사 및 설계 등 후속절차를 속도감 있게 진행할 것”이라며 “사업 추진 과정에서 주민, 지자체, 관계기관 등 이해관계자와 긴밀히 협의해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