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09:44 (목)
장기미집행 장미공원, 시민휴식처로 재탄생
상태바
장기미집행 장미공원, 시민휴식처로 재탄생
  • 김상섭
  • 승인 2021.11.29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단계 구간 조성사업 완료, 77년만에 시민품으로
장미공원 조성 추진계획.(사진= 인천시 제공)
장미공원 조성 추진계획.(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장기미집행 '장미공원'이 지난 1944년 최초 공원 결정 이후 77년만에 '시민휴식처'로 재탄생했다.

29일 시는 장기미집행공원인 '장미공원'의 3단계 구간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이날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시가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장기미집행공원 실효방지 사업은 공원으로 결정된 지 20년이 경과할 때까지 미조성 상태로 관리되고 있는 공원이다.

총 48개 공원 5.54㎢ 중 국공유지 8개소를 제외한 40개 공원을 대상으로 총 7782억원(민간투자 1659억원 포함)을 투입, 오는 2024년까지 조성을 완료하는 사업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박남춘 시장, 신은호 시의회 의장, 박찬대 국회의원, 고남석 연수구청장, 김성해 연수구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장미공원은 연수구 연수동 산61-1번지 일원에 위치한 규모 10만2545㎡의 공원으로 1944년 최초 공원으로 결정된 후 방치돼왔다.

이후 지난 2009년부터 2017년까지 사업비 238억원을 들여 1~2단계 구간 6만6789㎡를 부분 조성했으나, 나머지 3단계 구간은 예산부족 등의 사유로 장기간 방치돼왔다.

지난해 공원 일몰제 시행에 따른 잔여부지의 실효를 방지하고 공원확충을 위해 지난 2019년부터 126억원을 투입해 남은 3단계 구간 3만5756㎡를 조성, 77년만에 완료했다.

특히, 이번 장미공원 3단계 조성사업은 그동안 불법경작지 및 고물상 등 경관을 저해하는 요소들이 산재한 구간을 지역주민 요구사항을 적극 반영했다.

또, 장미원을 확충하고 숲속산책길, 가족 여가생활을 위한 잔디광장, 동네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전망쉼터 등을 조성했다.

그리고 공원 곳곳 풍경이 좋은 곳에 그네벤치를 도입하는 등 다양한 휴식처를 조성해 지역 주민의 여가선용 장을 마련했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해부터 역점사업으로 추진해온 장기미집행 공원 중 장미공원의 조성을 완료하고 시민의 휴식처로 돌려드릴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나머지 장기미집행 공원을 조속히 조성해 인천이 과거 회색빛 도시 이미지를 벗고 친환경 녹색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