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16:21 (토)
전국 최초 상설인천숙의시민단 첫의제 가동
상태바
전국 최초 상설인천숙의시민단 첫의제 가동
  • 김상섭
  • 승인 2021.12.01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6일까지 5일간 수소생태계 구축관련 1차 인식조사 실시
인천시, 전국 최초 상설 숙의시민단  위촉식.(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시 전국 최초 상설 숙의시민단 위촉식.(사진= 인천시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는 전국 최초 상설 '숙의시민단' 첫의제 수소생태계 구축관련 1차 인식조사를 가동한다.

1일 시는 숙의시민단 521명을 대상으로 첫번째 의제로 선정된 '인천형 수소 생태계 구축'에 대해 오는 2일부터 6일까지 1차 인식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개정조례에 따라 지난 7월 인천시민을 대상으로 지역, 성별, 연령별 비례를 고려한 521명의 시민 참여단을 모집해 전국 최초 상설 숙의시민단을 구성했다.

그리고 인천시 공론화갈등관리위원회(위원장 원혜욱)는 지난 10월 15일 숙의시민단 첫 번째 숙의의제로 '인천형 수소 생태계 구축' 사업을 선정했다.

아울러 인천시 갈등관리추진위원회(위원장 김학린)는 숙의의제 절차 및 운영방법 등을 정하고, 50명 이내 의제별 숙의시민단을 선발해 전반적인 숙의과정을 추진한다.

시는 숙의의제 추진을 위해 지난달 1차 사전조사를 거쳐 오는 6일까지 1차 인식조사를 실시하고, 내년 1월부터 3월까지 의제별 숙의시민단을 선발해 2차 숙의토론회를 개최한다.

또, 1차 인식조사와 2차 숙의결과에 기반해 해당사안에 대한 주민수용성제고를 위한 절차와 대안 등 시민들이 정책권고안을 직접 도출해 공론화·갈등관리위원회를 거쳐 시에 권고한다.

1차 인식조사는 수소 관련 기초정보와 쟁점 사항 등에 대한 정보를 521명 전체 숙의시민단에게 제공하고, 정보제공 전·후 설문조사를 2회 추진한다.

이번 설문조사는 비공개로 진행하며, 향후 갈등관리추진위원회가 2차 숙의토론회에 활용할 계획이다.

2차 숙의토론회는 이달 중 인천시 갈등관리추진위원회가 숙의절차 설계 및 의제별 숙의시민단(50명 이내) 선발방법을 정한다.

이어 내년 1월 중 세부적 숙의과정을 기획하고 시민인식조사결과 공유, 3월 중 쟁점별 전문가 발표 및 참가자 분임토의 등 숙의를 거쳐 '인천형 수소생태계 구축' 주민수용성 확보방안 등을 도출할 예정이다.

한편, 인천시는 전 세계적인 수소 중심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따라 친환경 수소에너지와 함께하는 탈석탄·탄소중립도시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수소생산클러스터, 청정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구축, 분산형 블루수소 전원체계, 생활 속 연료전지 등 인천형 수소생태계 구축사업을 추진해 수소경제 선도도시로서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종우 시 시민정책담당관은 "새롭게 기획된 숙의시민단은 50명 이내의 소규모로 운영돼 집중적이고 질적인 토론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형 수소 생태계 구축' 시민숙의를 시작으로 인천시의 다양한 갈등사안들을 심도 있는 시민참여형 숙의과정을 통해 예방하고 해결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