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18:00 (금)
국민권익위, 실수로 서명·날인 누락한 공인중개사 6개월 자격정지 처분은 가혹
상태바
국민권익위, 실수로 서명·날인 누락한 공인중개사 6개월 자격정지 처분은 가혹
  • 서다민
  • 승인 2021.12.0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전경 (사진=동양뉴스DB)
국민권익위원회 전경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공인중개사가 계약서 등에 서명·날인을 실수로 누락했다면 법정 최고한도인 6개월의 자격정지 처분은 가혹하다는 행정심판 결정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 소속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계약서 등에 서명·날인을 하지 않아 6개월의 자격정지 처분을 받은 공인중개사의 행정심판 청구에 대해 고의성을 인정하기 어렵고 첫 위반행위임을 감안해 자격정지 처분을 감경해야 한다고 결정했다.

9일 중앙행심위에 따르면 ㄱ씨는 A공인중개사사무소 소속 공인중개사로 토지매매계약을 중개하면서 계약서 및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에 공인중개사무소 대표 공인중개사만 서명·날인하고 본인의 서명·날인은 누락했다.

이에 관할 시청은 ‘공인중개사법’ 제25조와 제26조를 위반했다며 ㄱ씨에게 6개월의 자격정지 처분을 했다.

중앙행심위는 “실제 중개행위를 한 공인중개사 ㄱ씨가 계약서와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에 서명·날인을 누락해 공인중개사법 제25조와 제26조를 위반했다”며, 관련 법령에 따라 각 3개월의 자격정지 처분에 해당하는 법 위반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위반행위의 동기에 고의성을 확인하기 어렵고 ㄱ씨가 공인중개사 업무를 하면서 다른 행정처분을 받은 사실이 없는 점을 감안해 공인중개사 자격정지 처분의 최고한도인 6개월의 처분을 부과한 것은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국민권익위 민성심 행정심판국장은 “행정청의 처분이 위법하지 않더라도 위반행위의 동기 및 결과에 비해 너무 가혹하다면 부당한 결정으로 봐야 한다”면서 “앞으로도 중앙행심위는 처분의 위법성뿐 아니라 부당성도 적극 판단해 국민권익 구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