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18:03 (일)
부산시, 바이오헬스 사업 1800억원 유치…130명 고용 예정
상태바
부산시, 바이오헬스 사업 1800억원 유치…130명 고용 예정
  • 허지영
  • 승인 2022.01.10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5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과 신용철 아미코젠 대표는 글로벌 연구본부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맺었다.(사진=부산시청 제공) 

[부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부산시는 10일 오후 2시 시청에서 바이오헬스 기업인 클리노믹스, 스킨메드와 1800억원 규모의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클리노믹스와 스킨메드는 금곡도시첨단산업단지 내에 연구·개발과 업무시설을 각각 건립하고, 석·박사급을 포함한 130여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클리노믹스는 인간게놈 전문기업으로 맞춤의료 혁신을 통한 세계적인 바이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을 목표로 하는 강소기업이다.

게놈 기반 헬스케어, 액체생검 플랫폼, 암 진단‧모니터링, 다중오믹스 기반 조기진단 서비스 등의 기술 개발과 사업 확장으로 미국과 유럽에 각각 현지 법인을 두고 있으며 2020년 12월에는 코스닥에 상장했다.

기능성 화장품 신소재 개발·판매 회사인 스킨메드는 2020년 5월 시와 1100억원 규모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한 아미코젠의 자회사다.

신용철 아미코젠 대표이사는 "자회사인 스킨메드를 포함한 계열사별로 흩어져 있는 모든 연구소를 금곡도시첨단산업단지로 이전해 협업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신규 바이오사업에 집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형준 시장은 "매력적인 부산에 미래를 선도하는 바이오헬스기업 클리노믹스와 스킨메드의 투자 결정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발전 및 그린스마트 도시 구현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