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18:00 (금)
문 대통령, 중동 3개국 순방길 올라…UAE·사우디·이집트 방문
상태바
문 대통령, 중동 3개국 순방길 올라…UAE·사우디·이집트 방문
  • 서다민
  • 승인 2022.01.15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현지시각) 미국에서 열린 유엔총회 참석 후 하와이로 떠나기 전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에서 열린 유엔총회 참석 후 하와이로 떠나기 전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2일까지 6박 8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의 중동 3개국 순방을 위해 15일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모하메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연합 아부다비 왕세제와 ‘모하메드 알 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통치자의 초청으로 한국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맺고 있는 UAE를 4년 만에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특히 16일 두바이에서 양국 경제인들이 참석하는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및 2020 두바이 엑스포 한국의 날 공식행사에 참석한 후 UAE 총리와 회담을 갖는다.

17일에는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 및 자이드 지속가능성 상 시상식에 참석한 이후 ‘모하메드’ 아부다비 왕세제와 회담을 갖는다. 두 정상은 2018년 양국 간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격상 이후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18일부터 19일 사우디아라비아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초청으로 사우디를 공식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모하메드 왕세자와의 회담, 양국 경제인들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포럼 참석, 걸프협력회의(GCC) 사무총장 접견 등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20일부터 21일 ‘압델 파타 알시시’ 대통령의 초청으로,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역대 2번째로 16년 만에 이집트를 공식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20일 한-이집트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양국 간 지속가능 성장과 미래 지향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정상회담에 이어 양국 간 양해각서 서명식과 알시시 대통령이 주최하는 공식 오찬에도 참석한다.

또 양국 경제인들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에 참석해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친환경·미래산업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