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18:03 (일)
충남도, 3년새 주택화재 사망자 절반 이하로 ‘뚝’
상태바
충남도, 3년새 주택화재 사망자 절반 이하로 ‘뚝’
  • 서정훈
  • 승인 2022.01.16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21명에서 지난해 8명…인명피해 저감대책 효과 톡톡
지난해 12월 논산시 한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는 논산소방서 소방공무원들 (사진=충남소방본부 제공)
지난해 12월 논산시 한 단독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는 논산소방서 소방공무원들 (사진=충남소방본부 제공)

[충남=동양뉴스] 서정훈 기자 = 충남도내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가 절반 이하로 감소하는 등 충남소방본부가 추진 중인 ‘주택화재 인명피해 저감 종합대책’이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발생한 주택화재 사망자는 8명으로, 2019년 21명 대비 13명(61.9%) 감소했으며, 2020년 12명과 비교해도 33.3% 줄었다.

주택화재로 인한 부상자도 2019년 27명에서 2020년 14명, 2021년에는 13명으로 매년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도 소방본부는 지난해 주택화재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연초부터 도내 섬마을 28곳에 화재진압능력이 뛰어난 대형소화기(20㎏) 85대를 추가 보급하고 산불진화차 3대도 배치했다.

또 전국에서 처음으로 화목보일러실 간이스프링클러를 자체 개발해 도내 화재취약계층 420가구에 보급했다.

지난해 4월 11일에는 공주시 월미동 한 주택 화목보일러실에서 주인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발생한 화재가 간이스프링클러에 의해 진압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2016년부터 화재취약가구를 대상으로 진행 중인 주택용 화재경보기 보급도 주택화재 사상자 저감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5월 20일 새벽 예산군에서 한 주민이 이웃집에서 울리는 화재경보기 소리를 듣고, 집안에 있던 80대 노인을 대피시켰다.

같은 달 28일에는 공주시에서 6·25 참전용사인 90대 국가유공자가 경보기가 울려 목숨을 구했다.

도 소방본부는 2021년까지 도내 15만 3993가구에 화재경보기 30만 7986개를 보급했으며 올해도 9500가구에 화재경보기 1만9000개를 보급할 계획이다.

강종범 소방본부 예방안전과장은 “처음으로 주택화재 사망자가 전체 화재 사망자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50% 이하가 된 것은 매우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사망자의 절반 이상이 65세 이상 고령층인 점을 고려해 맞춤형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