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17:02 (토)
인천환경공단, 하수찌꺼기 7700t 줄인다
상태바
인천환경공단, 하수찌꺼기 7700t 줄인다
  • 김상섭
  • 승인 2022.01.2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대응 발생지 폐기물 최소화 추진
고효율 함수율 저감 탈수기.(사진= 인천황경공단 제공)
고효율 함수율 저감 탈수기.(사진= 인천황경공단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환경공단(이사장 김상길)이 2025년 수도권매립지종료에 대응해 폐기물 최소화를 추진한다.

27일 인천시와 인천환경공단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대비 자원순환정책 대전환 계획 실천을 위해 '2022년 하수찌꺼기 7700t 줄이기' 계획을 발표했다.

시와 공단은 지난해부터 '폐기물 감량화 추진계획' 수립을 통해 발생지의 폐기물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하수찌거기 함수율을 1.1%를 줄이는 성과를 거뒀다.

이로 인해 하수찌꺼기 발생량을 7548t 줄였으며, 약 9억8100만원의 처리비용도 절감했다.

올해도 운영효율향상 등 끊임없는 기술개선을 통해 하수찌꺼기 함수율을 0.8% 개선목표를 설정, 하수찌거기 발생량을 7700t까지 줄이고, 약 10억700만원의 예산도 절감할 계획이다.

이는 폐기물 감량화 추진계획을 수립한 지난해부터 실적을 정리하면 총 하수찌꺼기 감량 1만5000t, 약 20억원의 처리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폐기물 감량화 세부추진사항으로는 우선 하수슬러지 함수율을 공단 내부평가지표에 반영해 관리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하수처리시설별 함수율 개선을 위해 상호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실제로 지난해 공공하수 총 10개 시설 중 8개 처리시설의 함수율이 전년대비 대폭 개선되는 성과도 거두었다.

두번째는 내구연한이 경과된 노후 탈수기를 고효율 설비로 적시교체하고, 상시점검과 정기적인 유지보수를 통해 시설의 최적운영을 유지할 계획이다.

세번째는 남항하수처리장에서 추진한 함수율 저감제 신기술도입이 약 4%의 함수율 감소 효과와 함께 악취개선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타 사업장에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올해는 탈수기 응집제 자동투입시스템을 공촌하수처리장에 도입해 투입약품절감과 함수율 개선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네번째는 전 사업장에 협잡물 탈수기를 설치 완료해 함수율을 저감하고 최적응집제 선정, 운영매뉴얼 작성, 현장 수분측정기를 상시 활용한다.

또, 시설 운전직원 역량강화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전담인력 지정 등을 추진해 운영효율을 최대로 높일 예정이다.

이밖에도 2025년까지 지속적인 운영개선을 통해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하고 처리비용을 대폭 절감해 나갈 예정이다.

또, 인천시와 유기적인 업무협의를 통해 절감재원을 적시에 시설 재투자해 시민들에게 안정적인 하수처리 서비스 제공에 노력할 계획이다.

김상길 이사장은 "발생지에서의 폐기물을 최대한 줄이고, 효율적이고 깨끗한 처리를 통해 시민들에게 한걸음 더 다가가는 환경전문공기업이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