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2 18:03 (일)
청주시청사 건립 규모 변경…2025년 말 준공 목표
상태바
청주시청사 건립 규모 변경…2025년 말 준공 목표
  • 노승일
  • 승인 2022.01.2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청사 전경 (사진= 노승일 기자)
청주시청사 전경 (사진= 노승일 기자)

[청주=동양뉴스] 노승일 기자 = “청주시청사 건립공사가 시작된 만큼 기한 내 준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으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청주병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합니다.”

충북 청주시 시청사건립추진단 민병전 과장은 시가 오는 2월 초 시 통합시청사 건립공사를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실시설계 작업을 마무리 중으로 2월 중 건설사업관리용역 및 시공사 선정 입찰공고를 진행해 건설사업관리용역은 5월, 시공사는 7월에 선정 예정이다.

또한, 문화재 표본 및 발굴조사, 청석빌딩 및 의회동 건물 철거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청주시청사 사업규모는 지난 12월 30일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총사업비 2750억원, 연면적 4만6456㎡으로 결정됐다.

이는 당초 계획 대비 사업비는 3252억원에서 502억원 감소했고, 청사면적은 본청이 2만8379㎡에서 2만197㎡로 8182㎡ 감소, 의회가 6868㎡에서 4801㎡로 2067㎡가 감소됐으며, 주차대수 또한 679대에서 441대로 238대가 감소된 규모이다.

중앙투자심사에서 정해진 사업비로 추진할 경우 3개 본부 도로사업본부, 환경관리본부, 푸른도시사업본부를 포함할 수 없어 현재 부서 분산으로 인한 민원인 불편이 지속되고, 부족한 주민편의시설 확충을 위해서도 사업비 증액이 불가피하다.

이에 시는 지방자치분권 및 지방행정체제개편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통합 지방자치단체에 대한 특별 지원이 가능할 수 있어 행정안전부에 축소된 사업비와 면적으로 인한 애로점을 전달하고 사업비 증액을 건의할 예정이다.

한편, 그간 청주병원과 장기적인 협의에도 불구하고 합의사항 도출이 안 되면 시청사 건축이 중단될 우려가 있고, 착공이 된 후에라도 청주병원 명도소송 판결에 따른 불이행 소송 제기로 병원 이전 지연 및 강제집행 등으로 공사가 중단될 경우 임대료 추가 지출, 시공사 등 업체의 현장 유지관리비용 증가, 물가상승에 따른 계약금액 증가 등 막대한 추가 예산 소요가 예상되는 만큼 시는 청주병원의 요구사항을 최대한 수렴해 재정적·행정적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