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11:23 (금)
충북교육청, 고졸 검정고시 고령 합격자 대학교 입학 축하
상태바
충북교육청, 고졸 검정고시 고령 합격자 대학교 입학 축하
  • 오효진
  • 승인 2022.03.11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 고졸검정고시 합격자 손수춘 할아버지와 장옥순할머니의 대학교 입학을 축하했다(사진=충북교육청 제공)
김병우 충북교육감(가운데)이 고졸검정고시 합격자 손수춘 할아버지와 장옥순할머니의 대학교 입학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교육청은 11일 고졸검정고시 합격자 손수춘(78) 할아버지와 장옥순(86) 할머니의 대학교 입학을 축하했다.

장옥순 할머니는 지난해 수시 1차로 대원대학교 사회복지학과를 지원했다. 그해 12월 합격해 올해 새내기 대학생이 됐다.

장 할머니는 가정형편이 어려워 초등학교만 졸업했다. 80세 나이에 공부를 시작해 2017년 8월 중졸 검정고시에 최고령자로 합격했다.

장 할머니는 독학으로 고졸 검정고시를 준비해 6전7기 끝에 지난해 5월 전국 고졸 검정고시에서 합격하는 영광을 안았다.

손수춘 할아버지는 극동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신입생이 됐다. 2020년 9월 중졸 검정고시 충북 최고령으로 합격했고 지난해 5월 고졸 검정고시를 통과했다.

손 할아버지는 "사회복지 전공 공부를 열심히 하고 지역사회 자원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제2의 인생을 꽃피우겠다"고 말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은 "만학을 이어가는 두 분의 열정에 큰 박수를 보낸다"며 "유년 시절 어려운 환경으로 배움의 기회를 놓친 분들에게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해 1회 초졸·중졸·고졸 검정고시는 1060명이 지원했다. 시험은 오는 4월 9일 실시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