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8 (화)
울산시, 장애인 우선택시 올해 300대까지 늘린다
상태바
울산시, 장애인 우선택시 올해 300대까지 늘린다
  • 허지영
  • 승인 2022.03.18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는 지난해 '제 41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체육관에서 기념식을 가졌다.(사진=울산시청 제공)

[울산=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울산시가 장애인 택시 운영을 대폭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올해 안에 장애인 택시를 300대까지 늘려 배차 대기 시간을 단축하는 등 장애인 이동 편의를 향상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오는 21일부터 장애인 우선택시를 100대로 증차해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

현재 시에 등록된 장애인 택시 이용자 1만166명 중 6427명이 비휠체어 장애인으로, 비휠체어 장애인 우선택시를 먼저 확대한다.

이후 매달 50대씩 최대 300대까지 장애인 우선택시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휠체어 전용 특별교통수단인 '부르미'도 올해 10대를 추가로 구입해, 현재 76대에서 86대까지 확대해 나간다.

장애인 인구 150명 당 1대인 특별교통수단 보급기준에 따라 울산은 90대의 특별교통수단을 확보해야 하며, 내년이면 법정대수를 충족할 전망이다.

올해 장애인 택시가 대규모로 확대되면, 특별교통수단 '부르미'는 장애인 우선택시와 별도로 휠체어 장애인에게만 전용으로 배차해 대기시간이 한층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장애인의 이동이 많은 특정 시간대에는 콜 관제센터에서 이용객과 가까운 택시를 직접 지정해 배차함으로써 이용자 편의가 개선될 전망이다.

울산의 장애인 택시 이용 신규 등록자 수는 지원이 시작된 2007년 이후 꾸준히 늘어 지난해에는 1만명을 넘어섰으며, 지난해 하루 평균 장애인 택시 이용횟수가 953회에 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