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18:14 (수)
서울시, 중소기업 연쇄도산 막는다…매출채권보험료 50% 지원
상태바
서울시, 중소기업 연쇄도산 막는다…매출채권보험료 50% 지원
  • 허지영
  • 승인 2022.05.02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매출채권보험 가입 지원 홍보 포스터(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시 매출채권보험 가입 지원 홍보 포스터(사진=서울시청 제공)

[서울=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서울시가 코로나19 등으로 제품을 납품하고도 대금을 받지 못하거나 거래처의 부도로 연쇄도산의 위기를 겪는 기업을 위해 나섰다.

시는 신용보증기금과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환경 지원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매출채권보험료 지원한다고 2일 밝혔다.

중소기업 매출채권보험료 지원은 물건을 납품하고 외상대금을 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연쇄도산을 막기 위해 매출채권보험료의 50%를 지원하는 것이다.

추가경정예산으로 확보한 20억원 예산을 활용해 2500개 기업의 매출채권보험 가입을 도울 계획이다.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신용보증기금은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보험료율 10%를 할인하고, 시는 기업별 최대 200만원 한도 내 보험료의 50%를 지원한다.

연 매출액 200억원 미만이고 본사 또는 주사업장의 소재지가 시에 있는 중소기업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단 임대업, 보험업 등 신용보증기금 지정 보험계약 제외 업종(한국표준산업분류)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가입 신청은 서울 내 신용보험센터 4곳에서 진행되며 보험가입을 원하는 중소기업은 유선상담 또는 신용보험센터 방문 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