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9:16 (금)
전남 순천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인기
상태바
전남 순천시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인기
  • 강종모
  • 승인 2022.05.12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순천시 청사.
전남 순천시 청사.

[순천=동양뉴스] 강종모 기자 = 전남 순천시는 사망한 조상 명의의 토지 소유현황을 찾아주는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으며, 매년 이용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631명, 2018년 1707명, 2019년 1959명, 2020년 2340명, 2021년 2250명 등 최근 5년간 총 9887명이 신청해 4123명에게 1만7350필지(면적 19.7㎢)의 토지 소유현황 자료를 제공했다.

올해는 지난달 말까지 672명이 신청해 321명에게 1368필지(1.7㎢)의 토지 소유현황 자료를 제공했다.

매년 신청자가 증가한 이유로는 시행 초기에는 후손들이 조상의 토지를 확인할 수 없을 때 주로 이용했다가, 현재는 법원에 파산이나 회생을 신청할 때 확인용으로 제출되는 등 서비스 활용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특히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시행한 지난 2020년에 대폭 증가했다.

정종석 순천시 지적팀장은 "서비스 이용은 본인의 땅이면 신분증을 지참해 직접 시청 토지정보과에 방문 신청하고, 조상의 땅이면 상속인임을 증명하는 서류(제적등본, 기본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 등)를 가지고 방문 신청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나용준 순천시 토지정보과장은 "부동산소유권 이전등기 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오는 8월 4일 종료되므로, 아직까지 조상 땅을 몰라서 확인서 발급을 신청하지 못한 경우라면 서둘러 서비스를 이용해 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