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19:16 (금)
최재순 경주시 보건소장, 코로나 위기극복 기여 대통령 표창
상태바
최재순 경주시 보건소장, 코로나 위기극복 기여 대통령 표창
  • 배정환
  • 승인 2022.05.12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경주시 제공)
최재순 경주시 보건소장. (사진=경주시 제공)

[경주=동양뉴스] 배정환 기자 = 최재순(57·여) 경주시 보건소장이 코로나19 국가재난 위기 극복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12일 경주시에 따르면 최 소장은 코로나19 국내 감염이 시작된 2020년 2월부터 현재까지 800여일간 방역 최전선을 지켜온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극심한 업무량에 몇 개월도 채 버티기 힘든 상황이었지만 그는 코로나19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일념으로 그 힘든 시간을 버텨냈다.

특히 지난해 연말 오미크론 변이 발생으로 확진자 수가 폭발했을 땐 눈물을 흘리면서 밤잠을 이루지 못한 날이 많았다.

이렇게 최 소장은 경주에서 가장 오랫동안 코로나19 대응 업무를 맡았으며, 코로나19 현장의 최일선에서 직원들을 이끌며 남다른 봉사정신과 리더십을 발휘한 능력을 인정받았다.

최재순 소장은 "2년이 넘는 기간 동안 밤잠을 이루지 못한 날이 많았다. 지금 돌이켜 보니 어떻게 이 일을 했는지 싶다. 다시 또 하라고 한다면 못할 것 같다"면서도 "공직자로서 보건소의 책임자로서 국가재난위기에 조직을 이끌어야 했기에 이를 악물고 사명감으로 하루하루 업무에 임했고 무엇보다 묵묵히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준 보건소 직원 모두가 함께 이뤄낸 성과"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최재순 소장 외에도 시 보건소 건강증진과 김수희(54·여) 팀장, 오창남(47) 주무관이 함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하며 코로나19 감염병 대응 및 확산 방지에 헌신한 노고를 인정받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