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18:14 (수)
정부 "엄중한 물가여건 당분간 지속…물가 상승세 억제 총력 대응"
상태바
정부 "엄중한 물가여건 당분간 지속…물가 상승세 억제 총력 대응"
  • 서다민
  • 승인 2022.05.20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기재부 제공)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 (사진=기재부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정부가 국민생활 밀접분야 등을 중심으로 물가 상승세를 억제하기 위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1차관은 20일 서울 수출입은행에서 제1차 경제차관회의를 주재하고 "국민들의 민생 부담을 덜어주는 것이 경제팀의 최우선 당면과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그동안 물가·부동산 등 주제별로 분산 운영되던 차관급 회의를 '경제관계차관회의'로 통합해 핵심현안 실무 조율, 발표된 주요 정책의 이행 점검·보완 등을 논의하는 회의체로 운영할 방침이다.

이날 1차 회의는 물가를 포함한 민생안정이 새 정부 경제 정책의 최우선 순위라는 각별한 인식 하에 '물가'를 경제관계차관회의의 첫 의제로 상정하고 주요 분야별로 동향과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방 차관은 "원유를 포함한 석유류가 3월에 이어 4월에도 30%대 상승률을 기록했고, 가공식품·외식 등도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향후 에너지·원자재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가운데, 방역완화에 따른 소비회복이 가세하면서 엄중한 물가여건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방 차관은 "국민생활 밀접분야 등을 중심으로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에 반영된 밀·비료 차액지원, 식품·사료 원료구매자금 확대 등의 지원과 함께 추가적인 수급 안정화 방안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국민 관심도가 높은 식용유, 계란, 돼지고기, 석유류 등에 대해서는 가격과 수급동향을 밀착해서 점검하고 필요시 적기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물가안정 범부처 작업반(TF)'을 주기적으로 운영해 부처별 소관분야의 물가안정화를 위한 단기 핵심과제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또 "보다 근본적인 차원에서 공급망 관리, 유통 고도화, 경쟁촉진 등 시장의 구조적 개선과제들을 하나씩 발굴하고 신속히 해결해 나갈 계획"이라며 "지금의 물가여건 하에서는 부처간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각 부처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