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16:26 (금)
美 주도 경제협력체 IPEF 출범…尹 "韓 책임 다할 것"
상태바
美 주도 경제협력체 IPEF 출범…尹 "韓 책임 다할 것"
  • 서다민
  • 승인 2022.05.23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로이터=동양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동양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가 23일 공식 출범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번영을 위한 IPEF' 출범 행사를 주재했다.

IPEF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국의 경제적 영향력 확대를 억제하기 위해 미국이 동맹, 파트너 국가를 규합해 추진하는 일종의 경제협의체다.

IPEF에는 미국과 한국을 비롯, 일본,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브루나이 등 인도·태평양 지역의 13개 국가가 참여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일본 도쿄에서 열린 IPEF 출범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IPEF 출범은 급변하는 경제 환경 속에서 역내 국가간 연대와 협력의 의지를 보여주는 의미 있는 첫걸음이라 생각한다"며 "인도·태평양 지역의 공동번영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해 함께 힘을 모으고, 한국도 굳건한 연대를 바탕으로 책임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KTV 유튜브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IPEF 출범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KTV 유튜브 캡처)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