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8 (화)
코로나 위험도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낮음'…9주간 지속 감소
상태바
코로나 위험도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낮음'…9주간 지속 감소
  • 서다민
  • 승인 2022.05.2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진=동양뉴스DB)
코로나19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정부가 5월 셋째주(5월 15∼21일) 전국 코로나19 유행 위험도를 '낮음'으로 평가했다. 수도권과 비수도권도 '낮음' 단계로 평가됐다.

24일 방대본에 따르면 주간 신규 발생이 3월 셋째주 이후 최근 9주간 지속 감소하고 있다.

5월 셋째주 국내 주간 확진자 수는 18만1872명으로, 주간 일평균 2만5982명 발생해 전주 대비 27.9% 감소했고 감염재생산지수(Rt)는 0.83로 8주 연속 1미만을 유지하고 있다.

모든 연령대에서 평균 발생률이 전주 대비 감소했으며 19세 이하 연령군에서 여전히 높은 발생률(65.2명)을 유지 중이다.

중증 위험이 높은 60세 이상은 높은 3차 접종률과 4차 접종 시작으로 다른 연령대보다 발생률이 낮지만 발생 비중은 여전히 높다.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는 188명으로 전주 대비 24.8% 감소, 사망자는 250명으로 전주 대비 32.8% 감소했다.

21일 기준, 전 연령의 인구 10만명당 누적 사망률은 46.3명(치명률 0.13%)이며 연령대별로 80세 이상의 누적 사망률은 668.2명(치명률 2.68%)으로 가장 높고, 70대는 148.3명(치명률 0.64%), 60대는 39.2명(치명률 0.16%)으로 나타났다.

최근 1주간의 사망자 분석 결과, 고연령층, 미접종, 기저질환을 가진 경우 코로나19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셋째주 사망자 중 60대 이상이 91.6%(229명)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80대 이상이 55.6%(139명), 70대가 28.0%(70명), 60대가 8.0%(20명)였다.

60세 이상 전체 인구 중 미접종자 및 1차 접종자 비율이 4% 내외임에도 불구하고 사망자 중 미접종자 및 1차 접종자의 비율은 37.1%(85명)로 미접종자 및 1차 접종자에서의 치명률이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사망자들에서 확인된 기저질환은 고혈압·뇌경색·심부전 등 순환기계 질환, 당뇨병·갑상선질환 등 내분비계 질환, 치매 등 신경계 질환이 많은 상황이다.

오미크론형 변이 검출률은 국내감염(3958건) 및 해외유입(72건) 사례 모두 100.0%로 확인됐다.

오미크론 세부계통 검출률 분석 결과, BA.2.3의 국내감염 검출률은 61.6%(+0.3%p), BA.2 검출률은 35.1%(-0.1%p)로 확인됐다.

오미크론 BA.2.12.1 13건(해외유입 10건, 국내 3건)과 XQ 재조합 변이 1건(해외유입 1건), BA.5 4건(해외유입 1건, 국내 3건)이 추가로 검출돼 관련 역학조사가 진행 중으로 현재까지 BA.2.12.1 총 32건, BA.4 총 2건, BA.5는 총 6건이 확인됐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