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17:33 (화)
尹 대통령, 北 미사일 발사에 첫 NSC 주재…"한미 확장억제 실질조치 이행"
상태바
尹 대통령, 北 미사일 발사에 첫 NSC 주재…"한미 확장억제 실질조치 이행"
  • 서다민
  • 승인 2022.05.2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사일. (사진=동양뉴스DB)
미사일.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대한민국 안보에 한 치의 빈틈도 없도록 상시 대비태세를 유지하라"며 "한미 정상간 합의된 확장억제 실행력과 한미 방위태세 강화 등 실질적 조치를 이행하라"고 지시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에서 취임 후 첫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과 대비 태세를 보고 받은 뒤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또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유관국 및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철저하게 이행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각 부처에 관련 상황을 철저히 점검하고, 국민의 일상생활과 한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NSC 회의 참석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자 한반도와 동북아의 긴장을 고조시키고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이를 강력히 규탄했다.

특히 참석자들은 이번 도발이 한미정상회담 이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본국 도착 전에 이뤄진 것에 주목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6시, 6시 37분, 6시 42분께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3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