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17:58 (화)
6월부터 화물차·버스·택시 유가연동보조금 확대…ℓ당 50원 추가 지원
상태바
6월부터 화물차·버스·택시 유가연동보조금 확대…ℓ당 50원 추가 지원
  • 서다민
  • 승인 2022.05.3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예산군은 올해부터 일반인도 개인택시면허 양수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진=예산군 제공)
택시.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국토교통부는 화물차·버스·택시에 지급 중인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확대를 위해 ‘화물차 유가보조금 관리규정’ ‘여객차 유가보조금 지급지침’을 개정·고시해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30일 국토부에 따르면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제도는 경유가격이 기준금액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분의 50%를 화물차·버스·택시 종사자에게 지원하는 제도로, 올 초 유가 급등으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교통·물류업계 종사자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 5일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도입돼 5월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경유가격이 휘발유가격을 추월하는 등 교통·물류업계(화물차 44만대, 버스 2만대, 택시 500대 대상)의 유류비 부담이 가중됨에 따라, 지난 17일 관계부처 회의에서 지급 기준을 인하(1850원→1750원/ℓ)하고 적용 기간도 2개월 연장(7월→9월)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로 인해 경유가격이 2000원인 경우 보조금이 당초 리터당 75원에서 125원으로 증가하게 되며, 12t 이상 대형 화물차의 경우 당초 월 평균 19만원에서 32만원으로 기존 대비 13만원의 추가적인 유가연동보조금을 지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구헌상 물류정책관은 “이번 유가연동보조금 지급 확대로 최근 고유가에 따른 화물차·버스·택시 업계의 가중된 유류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향후 유가 상황 등에 따라 지원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