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11:23 (금)
국민의힘 진해지역 시·도의원 후보들, 긴급성명 발표
상태바
국민의힘 진해지역 시·도의원 후보들, 긴급성명 발표
  • 오웅근
  • 승인 2022.05.3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압승만이 국정 안정을 도모할 수 있어”
(사진제공=박춘덕 후보) 6.1지방선거 국민의힘 창원시 진해구 시, 도의원 후보들이 선거막바지에 즈음한 30일 창원시의회 앞에 모여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6·1지방선거 국민의힘 창원시 진해구 시·도의원 후보들이 선거 막바지에 즈음한 30일 창원시의회 앞에 모여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박춘덕 후보 제공)

[창원=동양뉴스] 오웅근 기자 = 6·1지방선거 국민의힘 창원시 진해구 시·도의원 후보들이 선거 막바지에 즈음한 30일 창원시의회 앞에 모여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후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2년은 코로나 위기로 진해소상공인들의 몰락을 가져왔다. 문 닫는 가계가 속출했다”며 “그런 중에 국민의힘 후보일동은 지방의회를 정상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왔다”고 회고했다.

이어 “6·1지방선거 1표의 가치가 2818만원의 거액이 소모된다. 시민여러분의 투표참여가 나라를 바로잡고 지방정부와 지방의회를 바로 세울 수 있다”며 “지난 대통령선거가 지방선거로 이어져 피로현상이 중첩되고 있다. 국민의힘 후보일동은 시민여러분들의 피로감을 최대한 억제하는 선거운동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권 교체를 통해 국민 승리의 시대가 활짝 펼쳐졌다. 나라의 운명을 윤석열 대통령에게만 맡겨둘 수 없다. 지방선거의 압승만이 국정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윤석열은 공정과 정의의 회복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이 됐다. 나라의 운명이 걸린 절체절명의 선거”라며 “지방정부의 단체장 교체를 이루지 못하면 법치유린이 계속되고 비상식은 상식이 되어 민주당의 일탈은 날개를 달게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특히 “지방정부의 힘을 키울 수 있는, 국민의힘 경남도지사, 창원시장을 비롯한 도의원, 시의원 후보들의 압도적인 지지와 성원이 있을 때 국정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다”며 “6월 1일은 우리가 알고 있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돌아오는 날로 만들어야 한다”고 거듭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