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17:07 (토)
24일까지 전국적으로 강한 비…尹 “인명피해 없도록 만전”
상태바
24일까지 전국적으로 강한 비…尹 “인명피해 없도록 만전”
  • 서다민
  • 승인 2022.06.23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당 60mm 집중호우 "나주시 나주대교 홍수경보 전환"(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장마. 위 사진은 본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행정안전부는 오는 24일까지 전국적으로 강한 비가 예상됨에 따라 23일 오전 11시부터 호우 대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단계를 가동했다.

또 행안부는 이날 오후부터 경기, 강원, 서울, 인천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위기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했다.

이에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잦은 가뭄과 산불이 발생해 산사태에 취약한 만큼 집중호우로 인한 국민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즉각적 대응이 어려운 야간 및 새벽 시간에 집중호우가 예상되는 만큼,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는 산사태 취약지역과 하천 및 해안가 저지대, 야영장 등에 대해 사전 점검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또 “도로배수로와 소하천 퇴적물을 정비하는 등 취약지역 및 시설에 대해 신속하게 안전 조치하라”고 당부하며 “집중호우 시 산사태 취약지역 등 위험지역 주민은 긴급 대피토록 하라”고 주문했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제20대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사진=제20대 대통령실 제공)

아울러 “올해 첫 장맛비인 만큼 국민대비가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기상 상황과 국민 행동요령을 신속히 전파해 앞으로 지속될 장맛비에도 국민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지자체에 즉각적인 비상근무 실시와 시·도별 단체 소통방을 개설해 신속한 상황전파 및 정보를 공유토록 하고, 산불 피해지역의 산사태 위험성 증대에 따른 복구사업장 내 방수포 설치 등 사전 안전조치 및 하천·해안가 저지대, 야영장 등 취약지역 사전점검을 실시토록 했다.

더불어 도로 배수로 및 소하천 퇴적물 등은 신속히 정비할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