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5 17:07 (토)
충북보건환경연구원, 호흡기 질환 바이러스 감시 사업 코로나19 추가
상태바
충북보건환경연구원, 호흡기 질환 바이러스 감시 사업 코로나19 추가
  • 오효진
  • 승인 2022.06.2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엔자와 호흡기 바이러스 병원체 검사(사진= 충북 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충북=동양뉴스] 오효진 기자 = 충북보건환경연구원은 인플루엔자와 호흡기 바이러스 병원체 감시사업 검사항목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추가해 신종 변이 감시 및 재유행 조기 감시체계를 강화한다고 23일 밝혔다.

연구원은 24일부터 기존 인플루엔자와 호흡기 바이러스 8종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항목'을 추가해 9종으로 확대 운영한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신종 변이 및 재유행 감시체계는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연구원은 매년 질병관리청과 연계해 도내 협력 병원에 내원한 호흡기 질환 환자를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및 호흡기 바이러스 병원체 감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검사 항목은 이번에 포함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포함해 인플루엔자, 아데노바이러스, 파라인플루엔자바이러스, 계절코로나바이러스, 리노바이러스, 보카바이러스, 메타뉴모바이러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 등 9종이다.

충북보건연구원 윤건묵 감염병검사과장은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사람간 접촉 기회가 증가하면서 호흡기 질환의 유행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지역 내 코로나19 재확산 여부를 조기 감지해 대응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협력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검체 채취를 독려하고 호흡기 바이러스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도민의 건강 증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