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14:10 (금)
올해 사과·배 등 추석 성수품 공급 원활…농식품부, 수급동향 중점 관리
상태바
올해 사과·배 등 추석 성수품 공급 원활…농식품부, 수급동향 중점 관리
  • 서다민
  • 승인 2022.06.28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른 추석을 대비해 다음 달 1일부터 9월 9일까지 안정적인 성수품 공급과 가격 안정을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추석 성수품(사과·배) 수급 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다. (사진=동양뉴스DB)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른 추석을 대비해 다음 달 1일부터 9월 9일까지 안정적인 성수품 공급과 가격 안정을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추석 성수품(사과·배) 수급 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다.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른 추석을 대비해 다음 달 1일부터 9월 9일까지 안정적인 성수품 공급과 가격 안정을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추석 성수품(사과·배) 수급 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8일 농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사과·배 재배면적은 평년과 큰 차이가 없고 봄철 개화기 저온 피해가 미미하고 생육기 기상 조건이 양호한 상황이다.

또 병해충이 특별하게 증가하지 않고 사과·배의 생육상황도 전반적으로 양호해 평년 수준의 생산량이 예상된다.

추석 성수품 수요량은 사과가 6만t, 배가 5만6000t 내외 수준이나 올해도 추석 전 수확·출하 가능한 공급물량은 여유가 있어 성수품 공급은 원활할 것으로 전망된다.

6월 말 현재 기준으로 사과·배의 추석 공급량은 충분할 것으로 전망되나, 여름철 재해(태풍·폭염 등)에 취약한 특성이 있어 추석 전까지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이에 농식품부는 관계기관과 함께 사과·배 공급 및 가격 안정을 위해 기관별 역할을 분담해 추석 전까지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먼저 농촌경제연구원은 지역별 작황 분석을 고도화해 올해 생산량을 전망하고 수확·출하 및 가격 동향 등 수급 상황을 정밀하게 점검해 해당 정보를 관계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

또 농촌진흥청은 여름철 재해(장마·태풍 등)에 대비해 현장 기술지도와 병해충 방제 지도를 추진하고 이른 추석에 대비해 수확을 앞당기는 기술(반사필름 깔기, 잎 솎아내기 등)에 대한 영농지도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자체와 지역별 품목 조합은 올해 이른 추석으로 수확이 일시에 이뤄져 인력이 부족해지는 수확기 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수확기 일손 돕기, 농촌인력중개센터 인력 증원 등 인력수급을 지원할 예정이다.

농식품부와 농협은 계약재배 물량을 활용해 추석 성수기(3주) 동안 시장 유입물량을 평시 대비 확대(사과 1만4000t 평시 대비 2.9배, 배 1만2000t 평시 대비 3.1배) 공급하고, 소비쿠폰을 활용해 대형마트 할인판매, 농협하나로마트를 통해 선물꾸러미를 시중가 대비 할인 판매 등 성수품 수급 대책을 추진해 원활한 공급과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성수품의 수급 관리가 원활히 진행되는지를 관계기관과 협의체를 운영해 수급 상황을 꼼꼼하게 점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종구 유통소비정책관은 “올해 추석이 예년에 비해 빠르지만, 생산량이 평년 수준으로 예상되고 추석 전 공급 가능한 물량이 충분하므로 성수품 공급은 원활할 것으로 전망되나, 만일의 상황을 대비해 관계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성수품 공급 및 가격 안정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