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14:10 (금)
한-네덜란드 정상회담…尹 "네덜란드 신규 원전 건설에 韓 기업 기여할 수 있길"
상태바
한-네덜란드 정상회담…尹 "네덜란드 신규 원전 건설에 韓 기업 기여할 수 있길"
  • 서다민
  • 승인 2022.06.2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의 한 호텔에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스페인 마드리드를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호텔에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날 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기술과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을 환영했다.

윤 대통령은 ASML과 같은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 내 투자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안정적인 장비 공급을 요청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에서 상호보완적 협력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양국 정상은 양국 간 원전 분야에서의 협력 잠재력을 실현하기 위한 실무협의를 진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네덜란드가 신규 원전 건설 등 원전 비중 확대 정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 우리 기업들이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도발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으며, 루터 총리는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대한 네덜란드의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

양국 정상은 또 양국관계가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주의 등 공동의 가치에 기반해 발전해온 점을 평가하면서, 국제사회가 우크라이나 사태 등 복합적 도전 요인에 직면한 상황에서 우방국 간의 연대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데에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한편, 루터 총리는 빌렘 알렉산더 네덜란드 국왕의 국빈 방문 초청 의사를 전달했고, 윤 대통령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네덜란드를 방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