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14:10 (금)
서울 노량진역, 여의도-용산 연결한다…수변복합거점으로 재탄생
상태바
서울 노량진역, 여의도-용산 연결한다…수변복합거점으로 재탄생
  • 허지영
  • 승인 2022.06.3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한강대교 남단의 옛 노량진수산시장과 노량진역 일대가 여의도와 용산을 연결하는 서울의 새로운 수변복합거점으로 재편된다.(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한강대교 남단의 옛 노량진수산시장과 노량진역 일대가 여의도와 용산을 연결하는 서울의 새로운 수변복합거점으로 재편된다.(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동양뉴스] 허지영 기자 = 서울 노량진역 일대가 여의도와 용산을 잇는 새로운 수변복합거점으로 재편된다.

서울시는 '한강철교 남단 저이용부지 일대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하고 2주간 주민열람공고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에는 한강대교 남단(동작구 노량진동 2-3번지 일원) 약 17만㎡에 달하는 부지에 대한 개발 계획이다.

이용이 저조한 노량진역과 대규모 유휴부지인 옛 노량진수산시장 부지, 수도자재센터 등이 포함된다.

이 일대는 여의도와 용산과 물리적으로 가까운 입지에도 철도와 도로 등으로 단절돼 오랜시간 고립되고 토지 활용도가 낮은 상황이다.

시는 지구단위계획을 통해 옛 노량진 수산시장 부지 민간개발과 연계해 경제활동과 주거, 문화 등을 한 번에 누릴 수 있는 한강변 대표 복합도시로 재편한다는 구상이다.

노량진역 철도 상부에는 데크를 깔고 주거·상업·여가문화활동이 가능한 복합적인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의 한강철교 남단 저이용부지 일대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개발 종합 구상안(사진=서울시 제공)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의 한강철교 남단 저이용부지 일대 지구단위계획에 따른 개발 종합 구상안(사진=서울시 제공)

여의도~노량진을 직접 연결하는 차량·보행 시설도 새로 구축한다.

여의도와 노량진은 직선거리로는 1㎞도 되지 않지만 올림픽대로와 노들로 등으로 직접적인 연결 동선은 없는 상태다.

시는 노량진 수산시장과 공간적·기능적으로 연계해 일대를 관광 명소로 만들기 위한 수변 활성화 전략도 세웠다.

한강을 조망할 수 있는 수변테라스·카페·쉼터 등 편의시설과 수변문화복합시설, 노량진만의 특색을 담은 워터프런트 등 명소를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은 2주간의 주민 열람공고 이후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