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9 11:23 (금)
인천시, 여름철 가축질병 예방 팔걷어
상태바
인천시, 여름철 가축질병 예방 팔걷어
  • 김상섭
  • 승인 2022.07.0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까지 여름철 가축방역 관리 대책 추진
방역 강화군 상시거점소독시설.(사진=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방역 강화군 상시거점소독시설.(사진= 인천보건환경연구원 제공)

[인천=동양뉴스] 김상섭 기자 =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가축 질병 예방을 위해 팔 걷었다.

3일 인천시는 여름철 가축 질병으로 인한 축산농가피해 최소화를 위해 이달부터 9월까지 ‘여름철 가축방역 관리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올 여름 평균 기온이 평년(23.8도)보다 높을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

따라서 무더위가 지속될 경우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사료섭취 감소 및 면역력 저하로 어린 가축은 호흡기 및 소화기 질병이 발생하기 쉽다.

이와 함께 장마철 고온 다습한 환경에서 변질된 사료 섭취로 인한 곰팡이 중독 등이 발생할 우려도 있다.

또, 빗물이 고인 물웅덩이 등에 모기서식이 증가해 모기 매개성 질병인 아까바네, 소 유행열, 일본뇌염이 발생할 수 있으며, 침수로 탄저, 기종저 등 토양 유래 질병도 생길 수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여름철 가축질병 사전예방을 위해 지난 3월 아까바네, 소 유행열, 일본뇌염, 탄저, 기종저 백신 등 가축전염병 예방약품을 배부했다.

그리고 산란계 농가의 산란율 저하 등을 유발하는 진드기를 방제하기 위한 닭 진드기 공동방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여름철 가축질병 방역관리 요령을 지도·홍보해 축산농가의 방역 의식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공동방제단(6개반)을 활용해 방역취약 농가소독을 지원하고, 소독약품지원 등을 통해 축산농가가 스스로 자율방역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밖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재난형 가축전염병 재발 방지를 위해 방역대책비(5억6700만원)를 편성하고, 가축밀집지역인 강화군에 거점소독시설을 상시 운영하고 있다.

강승유 시 농축산유통과장은 “가축 질병 피해가 없도록 시설, 위생 및 사양관리와 함께 예방접종과 축사내·외부의 주기적 소독 등 방역관리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