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22:06 (월)
다누리, 내달 5일부터 발사 가능할 전망
상태바
다누리, 내달 5일부터 발사 가능할 전망
  • 서다민
  • 승인 2022.07.28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사체 점검 작업 지연으로 발사 변경허가 진행 중
달 궤도선 ‘다누리’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달 궤도선 ‘다누리’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다음 달 3일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 예정이었던 달 궤도선 ‘다누리’의 발사 일정이 이틀 이상 연기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다누리의 발사 용역업체인 스페이스X사는 다누리 발사를 앞두고 팰콘9 발사체에 대한 비행 전 검사계획에 따른 점검 과정에서 추가 작업이 필요한 부분을 발견하고, 이로 인해 발사 일정을 연기한다고 통보해왔다.

현재 스페이스X사는 다음 달 5일 오전 8시 8분께(현지시각 기준 8월 4일 오후 7시 8분께)로 발사 변경허가 절차를 진행 중이다.

한편, 다누리는 모든 발사 준비를 완료하고, 미 우주군 기지 내의 조립시험동에서 대기 중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