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16:16 (금)
한국 최초 달 궤도선 ‘다누리’, 달 향한 여정 시작…전이궤도에 진입 성공
상태바
한국 최초 달 궤도선 ‘다누리’, 달 향한 여정 시작…전이궤도에 진입 성공
  • 서다민
  • 승인 2022.08.0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5일 오전 8시 8분 48초(현지 기준 4일 오후 7시 8분 48초)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항우연 제공)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5일 오전 8시 8분 48초(현지 기준 4일 오후 7시 8분 48초)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항우연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오전 미국 우주군 기지에서 발사된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이날 오후 2시 현재 달 전이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항우연 내에 있는 다누리 관제실에서 스페이스X사로부터 받은 발사체 분리정보(분리 속력 및 분리 방향 등)를 분석했으며, 그 결과 다누리가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돼 목표한 궤도에 진입한 것을 확인했다.

또 수신된 위성정보를 분석한 결과 다누리의 태양전지판이 전개돼 전력생산을 시작했고, 탑재컴퓨터를 포함한 장치들 간 통신이 원활히 이뤄지고 있으며, 각 장치의 온도도 표준범위 내에 위치하는 등 다누리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앞서 ‘다누리’는 이날 오전 8시 8분 48초(현지 기준 4일 오후 7시 8분 48초) 미국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스페이스X'의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됐다.

다누리는 오전 8시 48분께 고도 약 703㎞ 지점에서 스페이스X사의 팰콘9 발사체로부터 분리됐고, 발사 약 92분 후인 9시 40분께 지상국과의 첫 교신에 성공했다.

다누리는 향후 연료 소비를 최소화하기 위해 태양과 지구 중력이 균형을 이루는 지점을 향해 이동하다가, 9월 2일께 추력기를 작동해 방향을 조정할 예정이다.

다누리는 약 4.5개월의 항행 기간을 거쳐 오는 12월 중순 달에 도착한 후 12월 말까지 달 임무궤도에 진입하게 된다.

이후 내년 1월부터 달 상공 100㎞의 원궤도를 돌며 1년여 간 본격적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다누리는 우리나라가 처음 제작한 달 궤도선으로 누리호 개발과 더불어 우주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우주 강국으로 도약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누리 개발을 통해 확보한 기술과 다누리의 임무 운영을 통해 얻은 과학 데이터는 향후 우리나라의 달 과학 연구에도 크게 기여함은 물론 우주개발에 대한 국민적 관심도 제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