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17:17 (금)
尹 대통령 “집중호우 신속한 응급복구 실시…국민피해 없도록 철저한 대응”
상태바
尹 대통령 “집중호우 신속한 응급복구 실시…국민피해 없도록 철저한 대응”
  • 서다민
  • 승인 2022.08.09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주재 집중호우 대처 관계기관 긴급 점검 회의 개최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 새벽부터 시작된 비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9일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를 당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집중호우 대처 관계기관 긴급 점검 회의를 주재하고,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면서 관계부처, 지자체 및 유관기관은 비상근무체계를 강화하고 모든 역량을 인명 피해 예방에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또 당분간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역에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도심지 내 하천범람이 우려되는 곳은 즉시 대피토록 하고, 역류 발생·도로침수 등 피해 발생 지역은 현장을 신속히 통제할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피해지역은 피해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해 응급복구를 실시하되, 소방 구조대원들과 지자체 현장 공무원들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지하차도, 하천변, 저지대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산사태 우려 지역, 산불 피해지역 및 붕괴 위험지역 주민의 사전대피는 우선적으로 취할 것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국가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이자 의무인 만큼,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고 총력을 다하라”면서 “호우피해로 인한 국민 불편이 없도록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정부는 전날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상황회의를 개최하고 관계기관 대책, 서울시 피해 현황 및 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했으며, 중대본 비상 3단계 격상과 함께 위기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해 대응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