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16:52 (일)
한강 권역 소양강댐, 11일 수문 방류로 홍수 조절
상태바
한강 권역 소양강댐, 11일 수문 방류로 홍수 조절
  • 서다민
  • 승인 2022.08.1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 권역 보령·대청·용담댐은 수문 방류 없이 홍수 대응
댐.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댐. 위 사진은 본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동양뉴스DB)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환경부는 8일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려 한강 권역 주요 댐의 수문을 열어 홍수 조절을 하고 있으며, 수문 개방 없이 대응하던 소양강댐도 11일 오후 3시부터 수문 방류를 통한 홍수 조절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충주댐과 횡성댐은 댐 하류 지역의 홍수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댐 상류 유역에 내린 강우량, 댐 상류에서 유입되는 홍수량, 댐의 수위, 댐 하류 하천의 상황 등을 고려해 댐의 방류량을 조절하고 있다.

충주댐은 8일 오후 6시부터 수문을 개방했고, 댐에서 초당 1500톤을 방류하다가 9일 오후 9시부터는 초당 2000톤을 방류하고 있다.

횡성댐은 지난 3일 오후 4시부터 수문을 개방했고, 댐의 방류량을 초당 20톤에서 초당 700톤까지 단계적으로 늘렸다가 10일 오후 2시에는 초당 30톤으로 줄였다. 11일 정오부터는 방류량을 다소 늘려 초당 100톤을 방류하고 있다.

소양강댐은 댐의 홍수 조절을 위해 11일 오후 3시부터 수문을 열어 초당 600톤을 방류하기 시작했다. 소양강댐에서 수문 방류를 시행한 것은 약 2년 전인 2020년 8월 5일이었다.

한편 금강 권역인 용담댐 상류 유역에는 10일부터 11일 오전 5시까지 약 14㎜의 다소 적은 비가 내렸으나, 보령댐 상류 유역에는 약 126㎜, 대청댐 상류 유역에는 약 59㎜의 많은 비가 내렸다.

기상청은 11일부터 12일 오전까지 충청권남부와 전라권은 30~100㎜, 충청북부는 10~6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1일 오전 5시 기준으로 보령댐은 약 465㎜, 대청댐은 약 311㎜, 용담댐은 약 704㎜의 비가 내려도 댐 방류 없이 저장할 수 있는 홍수조절 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환경부는 보령댐 7000만톤, 대청댐 7억5000만톤, 용담댐 4억4000만톤의 홍수조절용량을 활용해 12일 오전까지 예보된 집중호우에 대응할 계획이며, 현재 보령댐 등 금강 권역 3곳 댐의 수문을 열지 않을 계획이다.

낙동강 및 영산강·섬진강 권역의 다목적댐 14곳은 평균 약 503㎜(124㎜~854㎜)의 비가 내려도 댐 방류 없이 저장할 수 있는 평균 약 2억2000만톤(1400만톤~7억2000만톤)의 홍수조절용량을 확보하고 있다.

기상청은 11일부터 12일 오전까지 경북북부는 30~100㎜, 경북권남부는 10~60㎜, 경남권은 10~4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환경부는 남부 지방 다목적댐의 수위 상황과 강우 상황 등을 고려해 탄력적인 댐의 홍수조절을 시행할 예정이며, 댐 하류 지역의 홍수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손옥주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댐 하류 하천 상황을 고려한 최적의 댐 홍수 조절과 철저한 대응으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