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7 17:17 (금)
尹, 11.5억달러 투자 유치…북미 반도체·전기차 기업, 韓에 투자 신고
상태바
尹, 11.5억달러 투자 유치…북미 반도체·전기차 기업, 韓에 투자 신고
  • 서다민
  • 승인 2022.09.23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동양뉴스] 서다민 기자 =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글로벌기업 대표들과 함께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이 자리에는 반도체, 바이오헬스, 자동차·항공 등 첨단산업 분야 외국인 투자기업 CEO 등 총 20여 명이 참석했으며, 행사는 투자신고식, 대통령 모두 발언, 라운드테이블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반도체·이차전지·바이오 등 국가전략산업 관련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과 전기차·탄소중립·IT 등에 대한 한-북미지역 간 기술·공급망 등의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투자신고식에서 7개 기업은 산업통상자원부에 총 11억5000만불 규모의 투자를 신고하고, 300여 명 이상의 인력 고용을 통해 첨단기술 연구·개발과 생산 확대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한국 투자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새로운 정부는 경제기조를 민간과 시장 중심으로 전환하고, 과감한 규제 혁신으로 기업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매진하고 있다”며 “한국에 투자하면 확실한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책임지고 지원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후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서 윤 대통령은 “한국은 최고 수준의 무역과 투자 네트워크를 구축한 개방형 통상국가로, FTA 포괄 범위가 전 세계 GDP의 85%에 이르며, 글로벌기업들은 글로벌 시장의 거점으로 한국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혁신 역량도 가지고 있고, 한국 정부가 첨단산업 인재 양성에 주력하고 있어 외국인 투자기업들은 한국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인재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각 글로벌기업들은 그간 한국에 대한 투자 성과와 앞으로의 협력 방안을 공유하면서, 한국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혁신적인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투자신고식 및 라운드테이블은 대통령이 직접 외국인 투자 유치에 나선 세일즈 외교의 장이었다”며 “반도체·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와 친환경 미래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 유치로 한국이 첨단 제조산업의 글로벌 허브로 부상하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며, R&D센터 투자 확대로 외국인 투자가 한국 경제의 혁신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